상단여백
HOME S이코노미 유통
새들러하우스 크로플, 현대식품관에서 만난다…한정수량 판매

새들러하우스 대표 상품 프렌치와플이 현대식품관 투홈에서 판매된다.

현대식품관 투홈은 5일 크로플 맛집으로 알려진 새들러하우스의 대표 상품 ‘프렌치와플’ 판매에 나선다고 밝혔다.

새들러하우스는 2018년 가로수길에 문을 연 베이커리로, SNS에서 입소문이 나면서 오픈 전부터 구매를 위해 고객들이 줄을 서는 인기 맛집이다.

현대식품관 투홈이 이번에 선보이는 ‘프렌치와플’은 새들러하우스의 대표 메뉴로, 크루아상 반죽으로 만들어 일반적인 와플과는 다르게 겉은 바삭하지만 속은 쫀득한 식감이 특징이다. 에어프라이어로 160도에서 5-7분 조리한 뒤 1분 식혀서 먹으면 바삭하게 즐길 수 있다.

5일 11시 론칭을 시작으로 매주 금요일마다 1000개씩 한정 수량으로 판매될 계획이다. ‘프렌치와플’은 6개가 한 세트다. 서울 전 지역과 경기·인천(각각 일부 지역 제외) 등 수도권 지역은 고객이 밤 11시까지 주문하면 다음날 아침 7시 이전까지 배송을 받을 수 있다.

이외 지역(제주도 및 도서·산간지역 제외)은 오후 8시까지 상품 주문을 마치면 다음날 받을 수 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