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라이프 가구&인테리어
경동나비엔, 요리 초미세먼지 관리 '청정환기시스템 키친플러스' 출시

쾌적한 생활환경 파트너 경동나비엔이 ‘나비엔 청정환기시스템 키친플러스’를 출시했다.

사진=경동나비엔 제공

경동나비엔이 새롭게 선보인 ‘나비엔 청정환기시스템 키친플러스’는 공기청정과 청정환기 기능을 동시에 갖춘 ‘나비엔 청정환기시스템’의 장점을 그대로 이어받은 한편, 실내에서 가장 많은 양의 유해물질이 발생하는 요리시 주방과 집안 전실 관리에 방점을 둔 제품이다.

키친플러스는 나비엔 청정환기시스템과 3D 에어후드, 주방집중급기를 위한 특화덕트가 하나의 시스템으로 적용되었을 때 최적의 성능을 구현한다. 3D 에어후드는 레인지후드의 양 옆과 앞까지 총 세 방향에서 에어커튼을 형성해 요리시 발생하는 오염물질이 집안으로 확산되는 것을 방지한다.

3D 에어후드에는 듀얼 열감지센서가 탑재돼 있어 요리가 시작되면 자동으로 시스템이 작동하고 요리 상황에 따라 기기 스스로 풍량을 조절한다. 요리가 끝나면 주방에 남은 초미세먼지와 각종 유해물질을 제거한 후 자동으로 종료되기 때문에 사용자 편의성이 높다.

사진=경동나비엔 제공

경동나비엔은 서울대학교, 서울시립대학교, 펜실베니아 주립대학교와 키친플러스의 초미세먼지 저감 성능에 대한 공동 연구도 진행했다. 실험 기준은 환경부 한국환경과학원에서 진행한 고등어 구이 조리 방법을 차용했으며 요리시 일반환기장치 및 레인지후드를 작동한 경우와 청정환기시스템이 연결된 3D 에어후드를 통해 키친플러스를 활용한 경우를 비교 분석했다.

총 13분의 요리 시간 종료 후에 환경부 권장 기준에 따라 30분동안 레인지후드를 연장 가동한 결과, 키친플러스를 활용했을 때 주방 및 거실의 초미세먼지 총량은 현저히 감소하여 더 빠른 시간 내에 ‘좋음’ 수준을 회복했다. 초미세먼지 총량은 일반환기장치의 급기모드와 레인지후드를 동시에 가동했을 경우와 비교해 주방이 평균 66% 줄었으며 거실 또한 평균 57% 감소했다.

일반환기장치의 환기모드와 레인지후드를 가동했을 때와 비교해도 초미세먼지 총량은 키친플러스를 사용한 경우 주방과 거실에서 각각 평균 54%와 평균 70% 감소했다. 경동나비엔은 해당 연구를 통해 키친플러스를 활용하면 주방에서 직접 요리를 하는 조리자 뿐만 아니라 거실에서 생활하는 어린 아이들 등 재실자의 미세먼지 노출량도 줄일 수 있음을 밝혔다.

3월부터는 TV에서 키친플러스 광고도 만나볼 수 있다. 이번 광고는 지난해부터 온에어된 나비엔 청정환기시스템 캠페인의 연장선에서 주방 유해물질 관리 기능을 강조해 구성했다. 실내 공기질을 측정하는 에어모니터와 제품을 동작하는 에어 룸콘트롤러의 연결성을 의인화된 고양이를 통해 재미있게 풀어냈으며 3D 에어후드를 중심으로 키친플러스의 작동 원리와 효과도 알기 쉽게 영상으로 꾸몄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