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마우스' 이승기, 응급실 아비규환 현장 포착...권화운 멱살잡이

‘마우스’ 이승기가 피투성이 몰골로 권화운을 마주하게 된 응급실 아비규환 첫 만남이 포착됐다.

사진=tvN '마우스' 제공

tvN 새 수목드라마 ‘마우스’는 자타 공인 바른 청년이자 동네 순경인 정바름(이승기)과 어린 시절 살인마에게 부모를 잃고 복수를 향해 달려온 무법 형사 고무치(이희준)가 사이코패스 중 상위 1퍼센트로 불리는 가장 악랄한 프레데터와 대치 끝 운명이 송두리째 뒤바뀌는 모습을 그려낸 본격 인간헌터 추적극이다.

무엇보다 작품의 프롤로그 격인 ‘마우스’ 첫 회는 인간 사냥꾼 프레데터의 충격적 만행의 전조가 드러난 강렬한 스토리를 빼어난 영상미 속에 담아내며 “격이 다른 스릴러물”이라는 찬사를 터트렸다. 4일 방송되는 ‘마우스’ 2회 역시 19세 시청등급으로 편성되며 작품의 주역들이 본격적으로 등장해 더욱 쫄깃하고 치밀한 스토리를 펼쳐낼 전망이다.

이와 관련 이승기와 권화운이 일촉즉발 위기 상황에서 서로를 마주한 범상치 않은 첫 만남이 공개돼 시선을 강탈하고 있다. 극중 정바름이 온 몸 가득 피범벅이 된 충격적인 모습으로 혼비백산해 응급실로 뛰어 들어온 장면이다. 정바름은 혼이 빠져나간 듯 멍한 표정으로 사고 당사자를 지켜보고 끝내 두 눈 가득 눈물이 고여 가늠할 수 없는 슬픔을 토해낸다.

사진=tvN '마우스' 제공

하지만 정바름과 달리, 한 없이 싸늘한 얼굴로 이들 앞에 등장한 의사 성요한(권화운)은 내내 무표정을 일관하더니 급기야 정바름의 친구 구동구(우지현)에게 멱살이 잡힌 상황에서도 눈 하나 깜짝하지 않는 냉혈한의 모습을 보인다. 정바름이 수술실 앞에 홀로 앉아 망연자실 하염없이 눈물만을 쏟아내는 가운데 정바름을 이토록 처참하게 무너트린 사고의 내막은 무엇일지, 어째서 의사 성요한은 조금의 온기도 느껴지지 않는 냉담한 태도를 유지하는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이승기와 권화운은 촬영 직전까지도 대본을 꼼꼼히 분석하고 감정선에 집중하기 위해 대화와 사적인 동선마저 최소화하는 진정성으로 귀감을 샀다. 두 사람은 최준배 감독의 슛 소리가 떨어지자 각기 다른 입장에서 서로를 바라보는 정바름과 성요한의 처지에 오롯이 몰입, 극과 극 온도차를 완벽하게 표현해내며 일사천리로 촬영을 마무리해 극찬을 받았다.

tvN 새 수목드라마 ‘마우스’는 4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