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뷰티패션 패션
몽블랑, 새로운 시작 빛내줄 특별한 선물 PICK

따스한 봄기운과 함께 개강, 입학의 시즌인 3월이 돌아왔다.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새 출발을 준비하는 이들을 응원하기 위해 선물로 응원의 마음을 전해보는 것은 어떨까. 장인정신을 바탕으로 시대를 초월하는 컬렉션을 제작해온 몽블랑이 활기찬 새 시작에 어울리는 선물을 제안한다.

올해 트렌드인 오하운(오늘 하루 운동)처럼 운동이 일상이 된 시대에 맞춰 새로운 시작과 함께 활기차고 건강한 동반자가 돼줄 스마트워치 ‘서밋 라이트’를 추천한다. 직관적 디스플레이로 손쉬운 사용이 가능하며 4개의 건강 관련 전용 앱으로 새학기에 건강을 책임질 제품이다.

우수한 내구성을 자랑하는 고릴라 글라스 커버를 사용한 선명한 1.19인치 아몰레드 디스플레이를 적용해 다양한 다이얼 페이스를 선명하게 사용 가능하며 안드로이드와 iOS 스마트폰에 모두 호환 가능하다. 또한 건강 전용 앱은 수면 트랙킹, 바디에너지, 스트레스관리, 카디오 코치 기능 등 알고리즘에 기반해 개인 맞춤형 정보와 솔루션을 제안하며 스트랩은 나일론(후면 가죽), 러버 2가지 버전으로 만나볼 수 있다.

세련된 블랙 컬러 위 눈길을 끄는 블루 색상 패턴으로 새학기 통통튀는 매력을 뽐낼 몽블랑 레더 컬렉션은 어떨까.

트렌디한 디자인의 ‘M_Gram 4810 플랩 백팩’과 ‘M_Gram 4810 벨트백’은 M패턴이 제품 전체에 프린트 된 올오버 로고 디자인으로, 강렬한 아이덴티티를 지닌 밀레니얼의 취향을 저격하는 독특하고 대담한 디자인이 특징이다.

활동적인 일상에서 사용하기 적합한 PVC 코팅된 캔버스 천에 블랙 레더 트리밍을 더해 스크래치에 강하고 세련된 느낌을 더했으며 제품 전면에 화이트 컬러로 들어간 몽블랑 로고는 우아한 블랙과 블루 바탕과 대비를 이루면서 브랜드 정체성을 강조한다. 플랩 백팩은 넉넉한 사이즈로 노트북 보관에 용이하며 벨트백은 메인 수납공간 1개와 앞면에 지퍼 포켓 1개가 있어 간단한 소지품을 보관하기 적합하다.

컴팩트한 사이즈의 ‘마이스터스튁 소프트 그레인 카드지갑’은 가죽 표면 느낌을 그대로 살린 그레인 레더를 사용한 베스트셀러로, 이번 시즌 젊은 소비자들을 겨냥한 캡슐 컬렉션을 선보인다. 기존 제품에 눈길을 끄는 옐로 또는 블루 컬러의 빈티지 몽블랑 로고 프린팅을 더해 편안하면서도 유니크한 디자인을 완성했다. 컬렉션 전반의 디자인 코드와 사이즈에 유니섹스 접근법을 적용해 남녀 모두에게 어울리는 디자인이 특징이다.

전국 몽블랑 백화점 부티크에서는 3월을 맞아 오는 7일까지 레더제품 포함 30만원 이상 구매 시 무료 이니셜 마카주 서비스를 제공한다.

새로운 시작점에서 필기구 구매는 필수다. 프랑스 대문호 빅토르 위고의 스토리를 담은 에디션 ‘오마주 투 빅토르 위고’를 추천한다.

세련된 블랙 컬러로 소장 가치를 높인 스페셜 에디션은 파리의 대표적인 건축물이자 그의 대표작 ‘노트르담 드 파리’의 배경이 되는 노트르담 대성당의 고딕 양식에서 영감을 받아 수직적이고 직선적인 캡 디자인이 특징이다. 클립은 노트르담 대성당의 종에서 영감을 얻었으며 뒷면에는 ‘레미제라블’ 장발장의 얼굴이 새겨져 있어 마치 감옥에 갇혀있는 듯한 느낌을 자아낸다.

만년필의 콘은 ‘노트르담 드 파리’에서 꼽추 종지기인 콰지모도가 묶여있던 기둥과 비슷한 모양으로 제작돼 디테일 하나하나 숨은 이야기를 찾는 재미를 준다. Au750 솔리드 골드 로듐 코팅한 닙은 노트르담 성당의 가고일(교회 또는 사원에 새겨놓은 괴물 석상, 전설속의 괴물) 석상을 그레이빙해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노트 역시 노트르담 대성당의 고딕 양식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됐으며 블랙 컬러 커버 위 몽블랑 엠블럼 디자인과 레드 컬러 가름끈으로 디테일을 더했다.

한편 몽블랑은 매장 내 비치된 몽블랑 필기구로 그리움과 고마움의 감정을 전하는 엽서를 작성하면 매장에서 무료로 발송해주는 서비스인 ‘몽블랑 포스트’를 운영 중이다. 펜으로 글을 쓰며 사랑하는 사람에게 기억에 남는 순간을 전하는 몽블랑 포스트는 매장 내 모든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이뤄지며 국내에서는 주요 백화점 부티크에서 운영할 예정이다.

사진=몽블랑 제공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