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스타
동하, '학폭' 논란 다음주자? "뺨 때리고 욕설"...소속사 "확인 중" (공식)

배우 동하에게 학폭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가 등장했다.

사진=제이와이드컴퍼니 제공

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오! 삼광빌라!' 장준아, 배우 동하 본명 김형규 학폭'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에 따르면 피해를 주장하는 글쓴이 A씨는 "김형규와 같은 반인 적도, 친분이 있지도 않다는 것을 먼저 밝힌다. 김형규에게 폭행을 당한 장소는 학교가 아닌 외부였다. 이유는 내가 김형규를 꼬라봤다는 것이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옆에는 여자친구로 추정되는 여성분이 있었다. 지금 생각해보면 전형적인 양아치들의 가오잡기식 폭력이었다"며 "오죽했으면 나한테 뺨을 때리고 욕설을 하는 걸 여성분이 말리셔서 그 자리를 떴다. 장소가 유동인구가 많은 몰이었던 까닭에 두려움 못지않게 수치심도 굉장히 컸다"고 전했다.

또한 "평소 그와 그의 형에 관련된 빡센 소문을 들은 적 있기에 찍히지 않기 위해서 그 다음부터는 학교에서 어떻게든 눈에 띄지 않으려고 숨어다녀야 했다. 다행히 김형규와 같은 반이 아니었고, 평소 말 한 번 섞어본 사이가 아니었기에 그의 기억에서 잊힐 수 있었다"고 했다.

끝으로 A씨는 "당시 느낀 내 감정은 기억속에 지워지지 않는 흉터가 됐다. 미디어에 김형규 얼굴이 노출될 때마다 그때 일이 떠오른다"며 불쾌함을 토로했다.

해당 게시글에는 같은 학교 출신이라는 이들이 "노는 선배였다" "나도 목격했다"는 등 글쓴이 주장에 동의를 표하는 내용의 댓글을 달기도 했다.

이에 소속사 제이와이드컴퍼니 측은 "사실 확인 중이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한편 동하는 KBS 2TV '오! 삼광빌라!'에서 장준아 역으로 출연 중이다.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