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스타
영탁 소속사 대표 "사기 혐의로 피소? 일방적 잘못된 주장…법적 대응할 것"

가수 영탁의 소속사 밀라그로 대표 A씨가 사기 혐의 피소 소식과 관련해 "일방적인 잘못된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사진=뉴에라프로젝트

4일 밀라그로 측은 공식입장을 내고 "디온커뮤니케이션(이하 디온컴)이라는 회사와 공연에 대한 우선협상 논의를 했던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여러 이유로 업무를 진행하지 않기로 결정하고 디온컴과 협의했던 업무를 종료했다"고 밝혔다.

이어 "디온컴으로부터 지급 받았던 금원 전액을 반환했으며 디온컴으로부터 변제 확인서도 받았다. 또한 모든 업무 과정은 디온컴과 작성한 계약서를 바탕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디온컴의 일방적인 잘못된 주장에 대해서 강력하게 법적 대응을 통해 사실을 밝힐 것"이라며 "팬 여러분께서는 잘못된 사실로 인한 동요가 없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공연기획사 디온커뮤니케이션은 밀라그로 대표 A씨를 서울 서초경찰서에 사기 혐의로 고소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서울 동부지방법원에는 '콘서트 등 공연계약체결 금지 가처분'을 접수했다.

디온컴 측은 "A씨가 영탁에 대한 공연과 관련한 우선협상권을 주겠다고 해서 2억3000만원을 투자했는데, 영탁에 대한 인기가 높아지고, 공연에 대한 투자 환경이 좋아지자 '우선 협상자'로 약속한 고소인 측에 일방적으로 계약 무효 의사를 표해왔다"고 고소 이유를 밝혔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