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스타
서신애, (여자)아이들 수진 활동중단에 "이제 곧 새싹이 돋아나겠지" 의미심장 글

(여자)아이들 수진(본명 서수진)이 학교 폭력 가해 구설수에 일시적 '활동 중단'을 결정지은 가운데, 수진으로부터 학폭 피해를 입었다는 주장이 제기된 배우 서신애가 간접적으로 심경을 전했다.

사진=서신애 인스타그램

4일 서신애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그대들의 찬란한 봄은 나에게 시린 겨울이었고 혹독하게 긴 밤이었다. 영원할 것만 같던 그대의 여름 끝에 나는 왜 여전히 겨울일까 의문이 들었다. 그래서 내 마음에 쌓인 눈을 녹이고 사무치는 존재를 잊기 위해 노력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나의 겨울은 혼자 만들어진 것이 아님에도 이겨내기 위해선 늘 혼자만의 조용한 싸움이 필요했다. 내 사람들을 만났고 미뤄왔던 일들을 하기 시작했다. 이따금 창백한 바람이 불어 금이 가긴 해도 이정도인 것만으로도 감사했다"고 말했다.

또 "지나간 계절의 떠올림은 쉽지 않겠지만 보냈던 계절의 장면은 잊혀지지 않는다. 그 날의 온도, 그 날의 냄새, 그 날의 행동.. 아물지 못해 울컥 멱차오르는 기억들을 애써 묻으며 그대의 계절을 조용히 응원해볼까, 하는 생각도 해보았다. 사람의 마음은 참으로 이기적인지라 그럴 때마다 애써 녹인 눈은 얼어붙어 빙판길이 되어버렸다"고 털어놨다.

서신애는 "엉망이 되어버린 나의 계절을 원망하기도 했다. 좀 더 이겨내기 위해 노력해 볼걸, 더 아무렇지 않게 행동해 볼걸.. 그럴수록 사람의 마음은 참으로 간사한지라 그대들의 계절을 시새움하게 되더라"라며 "이토록 매서운 겨울은 아름답진 못해도 나의 매화는 추운 겨울의 기운 속에서 맑은 향기를 내었다. 이렇게 무너지기엔 내가 너무 가여웠다. 나의 계절에 햇살을 비춰 주는 사람들에게 미안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나는 더이상 겨울에 머물러 있을 이유가 없다. 빙판길을 깨부시자. 녹일 수 없다면 부셔버리자. 그제야 참으로 길고 긴 겨울밤의 끝에 그동안 알 수 없던 햇살이 옅게 느껴졌다. 주변을 살피니 아직은 날카로운 바람이 흩날려도 녹았던 눈으로 인해 질척이던 땅이 조금씩 굳기 시작한다. 이제 곧 어린 봄의 새싹이 돋아나겠지"라고 말했다.

사진=큐브엔터테인먼트

마지막으로 "어디선가 여전히 아픈 겨울을 보내고 있을 당신에게 보잘 것 없는 나 역시 당신을 위해 자그만한 햇살을 비추고 있다는 걸 알아주길. 당신도 참으로 가슴 저리게 찬란한 인생을 살아가는 중이기에"라고 또다른 피해자를 향한 위로를 짐작케 하는 글을 덧붙였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여자)아이들 수진이 학교폭력 가해자라는 폭로글이 게재됐다. 그와 함께 같은 와우중학교를 나왔던 서신애 역시 수진으로부터 "XXX아. 야 이 X꾸X꾸야", "애미애비 없어서 어떡하냐"는 막말을 듣는 등 학폭 피해를 입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실제 서신애는 지난 2012년 KBS 드라마 'SOS' 제작발표회 당시 시트콤에 출연중이던 학창시절 학교폭력을 당한 경험이 있다고 밝혔던 바. 더불어 이같은 수진의 학폭 논란이 이슈화 되자 서신애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None of your exsuce'(변명 필요 없다) 등의 의미심장한 메시지를 남겨 의혹에 더욱 힘을 실었다. 하지만 수진은 팬페이지 글을 통해 "서신애 배우님과는 학창시절 대화를 나눠본 적도 없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이날 (여자)아이들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는 공식입장을 내고 "당사는 아티스트의 학교, 선생님과 다수의 동창생 등 주변인들에게 당시 정황에 대해 확인했다. 이에 현재까지 확인한 결과 앞서 밝힌 바와 같이 유선 상으로 다툼을 한 것은 맞으나 그 이외의 게시글 작성자들이 주장하는 폭력 등에 대한 사실은 확인되지 않았다"면서도 "현재 수진은 모든 활동을 중단한 상태이며 (여자)아이들은 당분간 5인 체제로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