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라이프 싱글 이슈
미혼남녀 81% "이불 밖은 위험해~ 집이 좋아요"

결혼정보회사 듀오가 지난 1일부터 12일까지 미혼남녀 377명(남 184명, 여 193명)을 대상으로 ‘휴일을 보내는 방법’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미혼남녀 81.2%는 ‘집에서 보내는 혼자만의 시간을 더 선호’하는 집돌이·집순이 성향을 드러냈다. 집돌이·집순이는 외출보다는 집에서의 시간을 즐기는 남녀를 일컫는 말이다.

이들은 집에서 ‘스마트폰 서칭 및 TV 시청’(49.3%)을 하거나 ‘아무것도 하지 않고 휴식’(23.9%)을 취하며 시간을 보냈다. 특히 휴일에 집에서 보내는 시간은 ‘10시간 이상’(23.3%)에 이르렀다.

집을 선호하는 이유는 ‘집에서 가만히 있는 시간이 마음 편하고 좋아서’(57.8%)가 가장 많았다.

성별로 나눠보면 남성은 ‘집에서 가만히 있는 시간이 마음 편하고 좋아서’(56.5%)에 이어 ‘너무 피곤해서’(20.7%), ‘밖에 나가서 돈 쓰느니 집에서 즐기고 싶어서’(9.2%)를 집을 선호하는 이유로 꼽았다.

여성 역시 ‘집에서 가만히 있는 시간이 마음 편하고 좋아서’(59.1%)란 답변이 가장 많았으며 ‘사람들을 만나는 게 귀찮아서’(13.0%), ‘너무 피곤해서’(8.8%)란 응답이 뒤따랐다.

또 전체 응답자의 80.9%는 ‘집에서 보내는 시간을 선호하는 성향이 연애에 영향을 미친다’ 고 생각했다.

듀오는 이번 설문 결과에 대해 “‘이불 밖은 위험해’란 말이 실감나는 한파가 시작되면서 집돌이·집순이식 휴식을 선호하는 이들이 많았다”면서도 “만화카페, 스파 등 집만큼이나 아늑하고 따뜻한 이색 장소에서 연인과 색다른 겨울철 데이트의 즐거움도 함께 느낄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설문조사와 함께 진행된 ‘집돌이·집순이 생활을 함께 즐기고 싶은 남녀 연예인’ 설문조사 결과도 공개됐다. 남녀 1~3위는 각각 이제훈(21.0%), 워너원 강다니엘, 2PM 준호와 레드벨벳 아이린(14.7%), 박보영, 소녀시대 태연·천우희(공동)였다. 

 

사진=듀오 

 

에디터 오소영  oso0@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오소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