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전두환 차남' 전재용, 목사 되고자 공부 "父 치매...그래도 기뻐하셨다"

전두환 전 대통령의 차남 전재용씨가 목회자가 되기 위한 과정을 밟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연합뉴스

5일 전재용·박상아씨 부부는 극동방송 '만나고 싶은 사람 듣고 싶은 이야기'에 출연, 목회자가 되기 위해 신학대학원에서 공부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씨는 "제가 2016년 7월1일 아침에 출근하려고 6시 넘어서 주차장에 내려갔다가 거기서 잡혀서 교도소까지 갔었다. 교도소에서 2년8개월이란 시간을 보내게 됐다. 처음 가서 방에 앉아 창살 밖을 바라보는데 갑자기 찬송가 소리가 들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너무 눈물이 났다. 그러면서 찬양, 예배드리고 싶은 마음이 생겼고, 결심하게 됐다"고 부연했다.

신학대학원 진학과 관련해 "제가 목회자가 되겠다는 생각은 하지 못했다. 그런데 제가 말씀을 들음으로 인해서 세상에 좀 덜 떠내려가지 않을까라는 생각에 신학을 공부하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고 말했다.

아내 박상아씨는 "누가 봐도 죄인인 저희 같은 사람들이 하나님을 믿는 것도 사실 숨기고 싶은 부분인데, 사역까지 한다는 것은 하나님 영광을 너무 가리는 것 같았다"며 처음에는 전씨의 신학과정 공부를 반대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하나님 생각은 저희 생각과 다른 것 같다"며 남편의 선택을 존중함을 내비쳤다.

전씨는 이날 부친의 소식도 전했다. 그는 "아버지는 치매라서 양치질하고도 기억을 못 하는 상태"라며 "그런데 부모님께 말씀드렸더니 생각하지 못한 만큼 너무 기뻐했다. 아버지는 '네가 목사님이 되면 네가 섬긴 교회를 출석하겠다'고도 했다. 그 말씀을 듣는 순간 (목사님이) 꼭 돼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한편 전씨 부부는 경기 판교 우리들교회에 출석하며 집사를 맡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