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뭉쳐야 쏜다' 여홍철, 녹화 불참…현주엽 "맹장 안 좋아서"

상암불낙스 여홍철 선수가 몸 상태 이상으로 '뭉쳐야 쏜다' 녹화에 불참했다.

7일 방송된 JTBC '뭉쳐야 쏜다'에서는 한국 농구 MVP이자 허재 아들 허웅, 허훈이 스페셜 코치로 출격했다.

이날 김성주는 본격적인 훈련에 앞서 "축구는 후반에 체력이 떨어져도 자기 자리만 잘 지키고 있으면 골이 많이 안 나는데 농구는 안 뛰면 골이 어마어마하게 들어가더라"라고 언급했다.

이에 허재는 "백 코트가 한사람만 늦어도 차이가 난다"고 말했고, 안정환은 "백코트 안하는 사람이 누구냐"고 물었다. 그러자 허재는 "너"라고 즉답해 안정환을 당황케 했다.

허재는 "그래서 그걸 고민하고 있었다. 몸상태를 체크해야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현주엽은 "체크를 했는데 여홍철 선수가.. 여교수님이 오늘 맹장이 안 좋아서"라고 불참 소식을 전했다.

그러자 허재는 "그럼 그것도 벌금 내야하나?"라고 물었고, 현주엽은 "벌금이죠"라고 고개를 끄덕였다. 이를 들은 김동현은 즉각 벌금노트를 꺼내 "맹장을 너무 늦게 걸렸다"며 여홍철의 이름을 적어 웃음을 안겼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