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핀란드 3인방, 한국 맥주값에 깜짝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핀란드 세 친구가 한국 여행기를 통해 색다른 매력을 펼쳤다.

 

 

23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페트리 칼리올라의 세 친구 빌레, 사미, 빌푸의 한국 여행기 두 번째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페트리와 3인방은 한국의 찜질방과 미용실 문화를 즐겼다.

페트리는 "한국에서 가족, 친구를 제외하고 가장 그리웠던 게 핀란드 사우나였다. 핀란드식 불가마는 스토브의 열기를 활용해 다양한 요리를 할 수 있다. 소시지, 스테이크를 만들어 먹은 적 있다"라며 "한국 찜질방에서 향수를 달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네 사람은 찜질방 매점을 보고 신기해 했다. 특히 맥주가 한 잔에 3500원이라고 하자 믿기 힘들어하며 "핀란드에서는 맥주 한 잔에 1만원 정도"라고 놀라워했다. 

페트리는 핀란드가 술값이 비싸고 음주규제가 엄격해 술을 즐기기가 쉽지 않다고 전했다. 저녁 9시 이후로는 술 판매가 금지돼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세 친구들은 얼마든지 밤 늦게 술을 살 수 있는 한국 문화를 부러워했다. 3인방은 미역국에 맥주를 곁들어 식사를 했다.

둘째 날 이들은 명동의 미용실을 방문했다. 페트리의 세 친구는 미용실의 가격이 저렴한 것과 훌륭한 서비스에 눌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핀란드는 남성 헤어커트가 4만원 정도다. 3인방은 2003년에 마지막으로 머리를 했다고 설렘을 드러냈다.

이후 핀란드 3인방은 각자 "진짜 훌륭하다", "내가 생각한 것보다 더 잘 나왔어", "핀란드와 다르게 심혈을 기울여 잘해준다"라며 감탄했다.

 

사진 출처=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방송 영상 캡처

 

에디터 진선  sun27d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진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