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위안부 소송 실화 '허스토리' 크랭크업 "사명감으로 작업"

김해숙, 김희애 등 여배우들과 민규동 감독이 만난 영화 '허스토리'(가제)가 지난 6일 크랭크업 했다는 소식이 24일 전해졌다.

 

 

영화 '허스토리'는 일본 재판부를 발칵 뒤흔들었던 관부 재판 실화 이야기다. 관부 재판은 1992년부터 1998년까지 6년 동안 23회에 걸쳐 시모노세키와 부산을 오가며 일본정부를 상대로 벌인 끈질긴 법정 투쟁으로, 10명의 할머니 원고단과 그들의 승소를 위해 함께 싸웠던 사람들의 재판 실화를 다뤘다.

관부 재판 원고단의 단장을 맡아 법정 투쟁을 이끌어 가는 문정숙 역은 김희애가 맡아 카리스마 넘치는 리더십을 발산한다. 정숙의 도움으로 일본 사법부에 당당하게 맞서는 배정길 역은 김해숙이 맡아 열연했다. 여기에 예수정, 문숙, 이용녀 등의 명품 배우들과 이유영, 김선영 등 신선한 매력의 실력파들이 대거 합세해 이들이 선보일 케미스트리에 관심이 집중된다.

민규동 감독은 '내 아내의 모든 것'(2012)으로 대한민국 전무후무한 매력적인 여성 캐릭터를 탄생시키고, '내 생애 가장 아름다운 일주일'(2005)로 관객들의 마음을 적신, 섬세하고 진정성 있는 연출의 귀재다. 충무로 대표 감성파 감독으로 자리매김한 민규동 감독이 25년간 가슴 속에 품어온 신작 '허스토리'는 용감한 그녀들이 이뤄낸 뜨거운 실화로 따뜻한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촬영 내내 환상의 호흡을 자랑한 배우와 스태프들은 지난 6일 따뜻하고 열정적인 분위기 속에 마지막 촬영을 마쳤다.

김희애는 “기적과 같았던 역사적 실화를 다룬 작품에 참여한다는 그 자체로도 의미가 깊었다. 촬영하면서 힘든 장면들도 많이 있었지만, 든든한 선생님들과 함께해 무사히 잘 마칠 수 있었던 것 같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영화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고, 김해숙은 “감동적인 재판 실화 영화에 배우로서 함께 참여할 수 있었다는 것에 자부심과 책임감을 느끼며 감독님과 모든 배우들, 스태프들이 사명감을 나누며 열심히 작업했다. 많은 기대와 사랑 부탁드린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민규동 감독은 “연륜 넘치는 배우들의 뜨거운 협연에 매 순간 감격했다. 모든 면에서 어느 때보다 행복한 촬영이었다”라며 진심 어린 소감을 밝혔다.

'허스토리'는 2018년 개봉 예정이다.

 

사진=NEW 

 

에디터 오소영  oso0@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오소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