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라이프 싱글 이슈
홀몸노인 ↑·인구 ↓...서울시의 두 얼굴

서울이 인구감소·고령화·홀몸노인 증가 양상을 뚜렷이 보이고 있다.

 

 

서울시가 6일 발표한 2016년 기준 '서울통계연보'에 따르면 지난해 말 서울 총인구는 1020만4000명으로 전년보다 9만3000명 감소했다. 내국인은 993만1000명, 외국인은 27만3000명이 서울에 살고 있다. 내국인과 외국인을 합친 서울시 인구는 2010년(1057만5000명) 이후 계속해서 내리막길을 걸어 6년간 3.5%(37만1000명) 줄었다.

지난해에는 인구뿐 아니라 세대 수도 줄었다. 서울의 세대 수는 전년보다 109세대 감소한 419만 세대로 2년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가구당 평균 세대원은 2.37명으로 집계됐다.

인구 감소로 인해 인구밀도도 덩달아 낮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당 인구는 1만6861명으로 1987년(1만6천503명) 이후 30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인구가 줄어드는 가운데 서울시민의 평균 연령은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2014년 처음 40대에 접어든 평균 연령은 2015년 40.6세, 지난해엔 41.1세가 됐다.

65세 이상 인구(130만1000명)는 전체 서울 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12.7%로, 전년보다 0.4%포인트 늘었다. 65세 이상 5명 중 1명(22%·28만9000명)은 홀몸노인이었다. 생산가능인구(만15∼64세) 100명당 부양해야 하는 65세 이상 노인 인구는 2005년 9.4명에서 지난해 16.8명으로 증가했다.

고령화 영향으로 의료기관 수는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서울 내 의료기관은 지난해 1만6896곳으로 전년보다 1.7% 늘었다. 의료인 1인당 인구수는 의사 387명, 치과의사 1506명, 한의사 2천293명, 간호사 239명으로 조사됐다.

서울시민은 대중교통 수단 중 지하철·철도를 가장 많이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교통수단별 분담률(2015년 말 기준)은 지하철·철도 39.3%, 버스 26.5%, 승용차 23.0%, 택시 6.8% 순이었다. 지하철 노선 가운데서는 2호선을 가장 많이 이용하고 있었다.

사진= 서울시 제공

 

 

 

 

 

에디터 김준  jun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김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