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라이프 여행
#20대여성 #파리 #혼행…이모저모 한인민박 트렌드

해외여행, 혼행 등이 트렌드로 떠오르며 '한인민박'에 대한 여행객들의 관심 역시 높아지고 있다. 이에 자유여행 예약 플랫폼 민다는 190개 해외 도시의 한인민박 이용 행태를 분석해 '12월 자유여행 트렌드'를 공개했다.

 

 


전세계의 무수한 도시 중 해외 한인민박 이용률이 가장 높은 도시는 어디일까? 프랑스의 ‘파리’가 점유율 17%로, 연중 한인민박 이용객들이 가장 많이 찾는 도시 부동의 1위 자리를 유지했다. 그 다음으로는 오사카(11%), 런던(10%), 프라하(8%), 로마(6%) 순이다. 이중 오사카는 올 추석 연휴 가장 많은 사랑을 받았고 수능을 마친 수험생들이 가장 여행하고 싶은 도시로 꼽히기도 했다.

올 12월 중 해외 한인민박 예약이 가장 많은 날짜는 12월 30일 토요일인 것으로 드러났다. 예약이 가장 많은 주 역시 12월의 마지막 주였다. 이용자 성비는 여성이 55%로 가장 높았으며, 남성은 35%, 여성과 남성이 함께 이용하는 비율은 10%였다. 여성과 남성 이용객들이 홀로 많이 찾는 도시는 파리이며, 남성과 여성이 함께 이용하는 경우 오사카가 가장 많았다.

 

한인 민박 전체 이용자 중 혼자 여행하는 사람인 ‘혼행족’의 비중은 43%로 가장 높았다. 2인 여행객의 비중은 42%로 근소한 차이를 보였고, 3인은 9%, 그 외 4인 이상은 6%로 조사됐다. 해외 한인민박을 가장 많이 이용한 세대는 ‘20대’였다. 20대는 전체 이용자의 65%로 높은 비중을 차지하였으며, 이어 30대(26%), 40대(6%), 50대 이상(3%) 순으로 조사되었다.

올해 한인민박의 예약률은 전년 대비 약 20% 가량 증가했다. 특히 ‘북미’ 지역이 약 40% 가량의 가장 큰 상승폭을 보이며 성장하고 있다. 가족단위의 여행객들과 출장객들은 물론, 수험을 마친 10대 이용객들의 이용 역시 늘고 있어 한인민박의 인기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에디터 이유나  misskendrick@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이유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