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이코노미 경제
韓, 상반기 가계부채 '경제규모·소득대비' 세계 2위

올해 상반기 우리나라 가계 빚 증가 속도가 세계 주요 43개국 가운데 두번째로 빨랐다. 소득 대비 빚 부담 증가세도 2위를 차지했다.

 

 

10일 국제결제은행(BIS)에 따르면 6월 말 국내총생산(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93.8%로, 지난해 말(92.8%)에 비해 1.0%포인트(p) 상승하며 역대 최고 기록을 세웠다.

한국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 상승 폭은 중국(2.4%p)에 이어 BIS가 자료를 집계하는 주요 43개국 중 두 번째로 컸다. 경제규모에 견준 가계부채 증가속도가 그만큼 빠르다는 얘기다.

한국의 가계부채 증가속도는 최근 5년간 점점 더 빨라졌다.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의 전년 대비 증가폭이 2012년 1.1%포인트에서 2013년 1.5%포인트, 2014년 1.9%포인트, 2015년 3.9%포인트, 2016년 4.7%포인트로 커졌다. 세계 순위도 이 기간 17위→12위→9위→4위→3위로 계속 올라갔고 올해는 2위까지 기록했다.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 자체도 8위로 올라섰다. 2011년에는 79.7%로 13위였는데 2015년 이후로 현재 순위를 유지하고 있다. 미국(78.2%)이나 유로존(58.1%), 일본(57.4%)은 물론 영국(87.2%) 보다 높은 수준이다.

한국보다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이 높은 국가는 스위스(127.5%)에 이어 호주(121.9%), 덴마크(117.2%), 네덜란드(106.8%), 노르웨이(101.6%), 캐나다(100.5%), 뉴질랜드(94.5%) 뿐이다. 18개 신흥국 중에서는 한국이 단연 가장 높다. 태국(68.9%)이나 홍콩(68.5%), 말레이시아(68.0%)와 격차가 크다. BIS는 한국을 가계부채 비율이 높으면서도 더 상승하는 그룹으로 분류했다.

올해 상반기 한국의 가계부채는 경제 규모 뿐 아니라 소득 대비로도 빠르게 늘었다. 6월 말 기준 DSR(Debt service ratios·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는 12.6%로 지난해 말 보다 0.2%포인트 상승했다. 이는 BIS가 집계한 주요 17개국 중 두번째로 높은 상승폭이다. 올해 상반기에 호주(0.3%포인트) DSR이 가장 많이 상승했고, 스웨덴(0.2%포인트)이 한국과 같다.

DSR이 높으면 소득에 비해 미래 빚 상환 부담이 크다는 의미다. 한국은 DSR이 꾸준히 상승했다. 다만 DSR 비교 시 국가별로 만기 등 부채 구조가 다른 점은 감안해야 한다.

사진= KBS뉴스 영상캡처

 

 

 

에디터 김준  jun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김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