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정치
오세훈·박형준, 오늘(8일)부터 시장 임기 시작

4·7 재·보궐선거에서 격전지로 꼽혔던 서울, 부산시장 선거가 야권의 승리로 돌아갔다.

8일 중앙선관위에 따르면 서울시장 보궐선거 개표가 100% 완료된 가운데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가 57.50%를 득표하며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39.18%)를 18.32%포인트 격차로 압도했다.

특히 오세훈 후보는 서울시 25개 자치구에서 모두 승리를 거뒀다. 강남구에서는  73.54%로 박 후보(24.32%)의 3배 득표율을 기록했다.

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는 박형준 후보가 62.67%로 당선됐다.

오세훈 후보와 박형준 후보는 이날부터 곧바로 시장으로서 공식 임기를 시작한다.

오세훈 후보는 당선 소감에서 "산적한 과제를 능수능란하게 빠른 시일 내에 해결해 고통 속에 계시는 많은 시민을 도우라는 지상 명령으로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박형준 후보는 "갖은 어려움에도 흔들리지 않고 성원을 보내주신 시민을 섬기는 좋은 시정으로 보답하겠다"고 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