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오늘(9일)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 발표…확진자 연일 증가세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연일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거리두기 조정안이 발표된다.

9일 오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다음주부터 적용할 사회적 거리두기 및 전국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등의 방역조치 조정안이 확정된다.

사회적 거리두기는 현행 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다.

신규 확진자는 일주일 사이에 500~600명대까지 치솟아 700명까지 도달하며 4차 유행의 우려가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정부는 고위험시설을 중심으로 방역강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가 전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중간 집계한 신규 확진자는 총 606명으로, 직전일 같은 시간의 647명보다 41명 적었다.

최근 들어 확진자는 급격한 증가세를 나타내고 있다.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543명이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