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강철비' '신과함께' 동반 300만 돌파...겨울극장가 흥행 쌍끌이

 

치열한 박스오피스 전쟁을 펼치고 있는 ‘강철비’ ‘신과함께-죄와 벌’이 오늘(24일) 동반 300만 관객을 넘어섰다. 연말 극장가 성수기를 맞아 쌍끌이 흥행에 성공하면서 저력을 괏하고 있다.

 

‣ ‘강철비’ 입소문 타고 흥행질주

첩보 액션 블록버스터 ‘강철비’가 실관람객들의 뜨거운 입소문을 바탕으로 개봉 11일 째인 오늘 300만 관객을 돌파, 핵폭탄급 흥행을 이어나가고 있다. 이와 같은 흥행 추이는 782만 관객 동원 흥행작 ‘공조’의 300만 기록을 하루 앞당긴 수치로 상반기 최고 흥행작 ‘공조’와 함께 극장가의 시작과 끝을 장식할 남-북 소재 영화로서 자리매김했다.

 

 

‘강철비’의 300만 돌파는 상영점유율 측면에서 봤을 때 더욱 더 놀라운 결과다. 1위 ‘신과 함께’의 상영점유율인 45%(23일 기준)와 비교했을 때 다소 적은 19%의 상영점유율을 기록하고 있지만 꾸준한 흥행 몰이를 통해 한국 영화 쌍끌이 흥행을 주도하고 있다.

이처럼 치열한 경쟁 상황 속에서도 ‘강철비’가 의미 있는 성과를 얻을 수 있었던 것은 오롯이 관객들의 입소문이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강철비’는 11일 연속 CGV골든에그지수 99%를 기록하는가 하면 롯데시네마, 메가박스 그리고 네이버 평점 등 영화를 실제로 본 관람객 평점의 객관적인 지표가 되는 각종 사이트에서 평균 8점 이상의 높은 수치를 거두고 있다. 이처럼 실관람객들의 폭발적인 극찬과 전국적인 입소문에 힘입어 300만 관객을 돌파한 ‘강철비’는 관객들의 뜨거운 응원과 지지를 바탕으로 장기 흥행의 가능성을 빛내고 있다.

 

‣ ‘신과함께-죄와 벌’ 역대급 흥행질주

저승에 온 망자가 그를 안내하는 저승 삼차사와 함께 49일 동안 7개의 지옥에서 재판을 받으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신과함께-죄와 벌’이 개봉 5일만인 크리스마스 이브에 누적 관객수 300만명을 돌파했다. 여러 흥행 기록을 갈아치우고 있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지난 23일엔 95만명 이상의 관객을 동원해 역대 12월 개봉 영화 최고 일일 관객수인 ‘마스터’의 91만명을 가뿐히 제치며 또 한 번 신기록을 세웠다. 200만 관객을 돌파한지 하루 만에 300만 관객 동원에 성공했다. 뿐만 아니라 ‘신과함께-죄와 벌’은 1400만 관객을 동원해 역대 박스오피스 순위 2위에 안착한 영화 ‘국제시장’의 300만 돌파 기록을 5일이나 앞선 것은 물론, 천만 영화 ‘변호인’ ‘7번방의 선물’보다도 월등하게 빠른 속도를 보이고 있다.

한편 ‘신과함께-죄와 벌’은 관객들의 뜨거운 성원과 누적 관객수 300만 돌파에 감사하는 유쾌한 인증샷을 공개했다. 공개된 인증샷 속에서는 하정우, 차태현, 주지훈, 김향기, 김동욱, 김용화 감독까지 ‘신과함께-죄와 벌’ 주역들이 모두 모여 재치 있는 표정과 포즈를 취하고 있는 훈훈한 모습이 담겨있다.

 

신동혁 기자  ziziyaziz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