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라스' 함은정, '토지' 아역배우 출신...사진탓 새 별명 굴욕

걸그룹 티아라의 멤버이자 배우 함은정이 과거 사진 때문에 새로운 별명을 얻고 굴욕을 겪었다고 하소연한다.

오늘(5일) 밤 10시30분 방송 예정인 MBC ‘라디오스타’는 어린이날을 맞아 추억과 동심의 세계로 인도할 시간여행 안내자 5인 이홍기, 함은정, 왕석현, 이유진, 전성초와 함께하는 ‘그 시절, 우리가 좋아했던 어린이’ 특집으로 꾸며진다.

함은정은 티아라 활동 당시 비화부터 흑역사로 불리는 사진에 대한 생각까지 솔직 담백하게 들려주며 입담을 자랑할 예정이다. 먼저 티아라 활동 당시를 떠올린 함은정은 “우리도 지독한 콘셉트에 중독이 됐었다”며 심지어 농촌드라마 '전원일기'를 모티브로 한 콘셉트에 도전해 드라마 출연자인 최불암, 김수미와 뮤직비디오 작업을 했다고 밝혀 4MC를 깜놀하게 만든다.

함은정이 콘셉트에 과몰입한 시작점은 티아라 이전인 그의 아역배우 활동 시절로 거슬러 올라간다. 그는 대하드라마 ‘토지’에서 여자 주인공의 몸종인 봉순이를 연기했던 아역배우 시절을 회상한다. 당시 드라마 역할인 봉순이 캐릭터에 과몰입해 얼굴을 꾸미기보다 되레 까맣게 분장을 해 연기했다고.

캐릭터에 맞게 연기 열정을 불태운 결과는 반전이었다. 함은정은 티아라로 데뷔한 뒤 ‘토지’ 속 자신의 모습이 온라인에서 화제를 모은 것을 두고 “캐릭터에 몰입한 건데 너무 못생겼다고 하더라. 온라인에서 새로운 별명이 생겼다”며 억울함을 호소한다고 해 시선을 강탈한다.

또 매사 최선을 다하는 열정부자 면모 덕분에 꼬리에 꼬리를 무는 캐스팅을 경험한 썰을 들려준다. 특히 함은정은 가상 연애예능 ‘우리 결혼했어요’에 출연해 사극 ‘인수대비’에 캐스팅되고, 사극 출연 효과로 CF까지 출연한 스토리를 공개해 시선을 강탈할 예정이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제공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