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그것이 알고 싶다’ 김승연 회장의 ‘슬기로운 감빵생활’

한화 김승연 회장의 수상한 수감 생활이 시청자들의 분노와 동시에 허탈함을 유발했다.

13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는 한화 김승연 회장의 구속집행정지에 대해 다뤘다. 2012년 8월 16일 김승연 회장은 회삿돈 횡령으로 징역 4년, 벌금 51억원을 선고 받았고 그 자리에서 법정 구속됐다. 사람들은 김승연 회장이 구치소에서 보통 수감자처럼 생활할 거라 생각했다.

 

 

하지만 김승연 회장은 서울 남부구치소 병동 2층 7번방, 독방에서 홀로 수감생활을 했다. 수감생활 내내 휠체어를 타고 다녔고 그를 전담하는 도우미, 사소(사동도우미)까지 있었다고 한다. 이곳에서 그는 극진한 돌봄의 대상이었다. 일반 재소자들에게는 하루 30분 정도로 제한된 야외 운동시간도 김승연 회장에게만은 예외라 여유롭게 산책을 했다. 한화가 주최한 골프대회를 생중계로 보기까지 했다.

‘요양’과 같은 수감생활을 하던 김 회장은 한달 후 우울증과 호흡곤란으로 근처 대학병원에 진료를 받았다. 총 10차례에 걸쳐 통원치료를 받는 엄청난 특혜를 누렸다. 일반 재소자의 경우 외래 진료는커녕 병동에서 치료받기도 쉽지 않다고 한다. 의무직원들이 방을 돌면서 나눠주는 약을 먹으며 견디는 것이 일쑤다.

하지만 김승연 회장은 3개월 뒤에 입원을 해 1년 가까이 항소심을 병원에서 지내며 준비했다. 법원이 구속집행정지 결정을 내렸기 때문이다. 한화그룹 홍보팀장 최선목 부사장은 "여러가지가 겹쳐있었다. 여러개의 병들이 진행돼 아주 고통을 많이 겪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뉴스타파는 "구치소장이 알아서 환자의 몸 상태가 이러저러 하니 더 이상 구속을 집행할 수 없다고 했다. 이례적이다"고 말했다. 당시 남부구치소장은 "의료과장이 건의한 것을 판단한 거다. 지위가 높은 사람일수록 감내를 못한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은 "소장이 나서서 절차가 필요하다고 하는 건 드물다. 구속집행정지 제도는 필요하나 문제는 불공정하게 적용된다는 거다"고 지적했다.

김승연 회장은 구속집행정지 기간을 4차례나 연장하면서 재판을 받았다. 이후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그는 매우 건강한 모습이라 "정말 아팠던 게 맞느냐"는 지적을 받았다. 수용자의 위중한 건강상태를 고려하는 법의 공정한 판단일까, 수감생활의 편의를 위해 차별적으로 적용한 특혜일까.

'그것이 알고싶다' 측은 보라매병원과 서울대병원 진료 내용을 확보했다. 진료 기록에는 김승연 회장은 당시 우울증과 수면 무호흡증을 진단 받았고 병원 측은 수면 중 ‘급사’ 위험이 있다고 진단했다. 제작진은 각 분야의 전문의들에게 진료 기록을 보여주고 분석을 부탁했다. 하지만 이들은 과도한 진단 내용인 듯하다고 입을 모았다. 심지어 서울대병원 관계자는 호흡기가 나빠 급사 위험 진단을 받은 김승연 회장이 흡연하는 걸 봤다고 증언했다.

 

김승연 회장이 입원했던 서울대병원 특실에서는 무슨 일이 있었을까. 2달간의 구속 집행정지를 받은 그는 감독관이 없는 특실에서 지냈다. 법원 예규상 한달 이내로 하게 돼 있지만 그는 이곳에서 자유롭게 2달간 시간을 보냈다. 서울대병원 관계자는 "음식 조리하는걸 보고 주의를 드렸다. 불고기와 샤브샤브를 해서 드시더라"고 말했다.

서울대병원 입원 후 섬망이라는 병명이 더해졌다. 일시적인 정신 혼란 상태를 의미하는데 원인을 치료하면 며칠이면 회복된다. 서울대병원 주치의인 이 교수가 작성한 김승연 회장 진단서에는 경도인지장애(알츠하이머 치매)로 초기 치매가 올 수 있는 가능성이 높다는 내용이 있었다. 이 교수는 보라매병원 주치의에게 전화해 김승연 회장이 치매가 맞는지 물었고, 아니라는 말을 들었지만 법정에서 김승연 회장에게 치매와 유사한 증세가 있다고 증언했다.

문제는 구속집행정지 결정 당시 소견서에는 '초기 치매'라고 나와있지만 집행유예 판결 후 소견서에는 치매라는 단어가 사라졌다. 김승연 회장은 퇴원 9개월 만에 사무실로 돌아가 일했고 흑자를 기록했다. 최근 국정농단 청문회에도 참석했다.

김승연 회장의 구속집행정지는 합법적인 절차로 이어진 것은 사실이지만 특혜도 부정할 수 없을 것이다. 김승연 회장이 1심에서 구속, 최종 집행유예로 나오기까지 그가 수감생활을 한 시간은 1년 7개월 중 고작 4개월에 불과하다.

김승연 회장은 2007년에도 이미 같은 경험을 했다. 자신의 아들을 때린 술집 종업원에게 복수한다며 조폭을 동원해 이들을 폭행한 혐의로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 받았다. 그러나 김승연 회장은 우울증과 심근경색으로 외부 병원에 입원했다. 곧 구속집행정지를 신청했고 법원은 이를 받아줬다. 그는 결국 항소심에서 또 집행유예를 받았다.

지난 10여년 동안 처벌 받은 재벌총수는 모두 37명이다. 그 중 만기출소한 2명을 제외한 35명은 모두 집행유예나 구속집행정지로 풀려났다.

MC 김상중은 "과거 영국 경제지 ‘파이낸셜 타임스’는 ‘한국재벌, 문제만 생기면 휠체어로 탈출’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썼다. 법적인 문제가 생길 때마다 질병을 핑계를 위기를 모면하는 재벌과 불법행위를 국익이라는 이유로 눈감는 사법부를 꼬집는 것이었다. 그러면서 모든 국민에게 공평한 사법체계를 갖추는 게 더 국익이 도움이 될거라고 조언했다"고 말했다.

 

사진= SBS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화면 캡처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용원중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