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터뷰
[인터뷰] #시즌3 #고구마…'윤식당2' 나영석 PD의 키워드 10

'윤식당' 시즌3는 과연 성사될 수 있을까. 나영석PD는 좀 더 고민해본 후 정확한 답변을 줄 것으로 보인다. 화제의 예능 tvN '윤식당2'의 제작진 공동인터뷰가 13일 화요일 상암 스탠포드호텔 2층 그랜드볼룸에서 개최됐다. 이날 현장에는 나영석 PD가 참석해 '윤식당2'와 관련된 흥미로운 이야기를 쏟아냈다.

 

#시청률 #시즌3 

tvN '윤식당2'는 배우 윤여정, 이서진, 정유미, 박서준이 스페인 테네리페 섬 가라치코 마을에서 작은 한식당을 열고 운영하는 모습을 생생히 전달하며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유료플랫폼 전국 가구 기준 평균 시청률 16%, 최고 19.4%를 기록하는 등 시청률이 고공행진 중이다.

나영석 PD는 이 같은 시청자들의 열렬한 반응에 대해 "솔직히 말하면 좀 부담스럽다"고 운을 뗀 뒤 "시청률 12~13%정도가 적당할 거라고 생각했는데, 잘 나오면 내려갈길 밖에 없어서 부담스럽다. 그래도 많은 분들이 좋아해주신다는 증거니까 일단은 기뻐하고 즐거워하려고 한다.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윤식당2'는 시청률이 15%가 넘으면 시즌3를 만들겠다고 공약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나PD는 "이서진씨가 문자나 카톡을 잘 안 한다. 15% 넘은 날 오랜만에 문자가 왔는데, 시즌3 준비하자더라"며 웃었다. 이어 "시즌2가 한창 방송중인 상황이라 아직 당장은 구상 중이진 않다"고 상황을 전한 뒤 "다만 기쁜 마음으로 해야겠다는 생각 정도는 다 같이 하고 있다. 언제 해야되겠다, 누구랑 해야되겠다 생각하기엔 아직 이른 것 같다"고 덧붙였다.

역대 tvN 예능 시청률 1위부터 4위까지의 순위를 모두 차지한 원동력은 무엇일까. 나영석은 그 원동력에 대해 "우리도 많이 고민해봤다"며 "첫째로는 이번 겨울이 유난히 추웠던 것도 한 몫 해서 절대 시청량이 좀 늘어난 것 같다. 윤식당이 시즌1을 통해 시청자들의 학습이 돼 있었고, 기대감 같은게 시즌2엔 좀 반영되지 않았을까. 박서준이라는 새로운 얼굴이 합류한 것 또한 시청률에 좋은 영향을 끼친 것 같다"고 생각을 밝혔다.

 

#고구마 #판타지 #박서준

'윤식당2'의 주역 윤여정, 이서진, 정유미, 박서준의 강력한 팀워크로 완성되는 식당 운영기는 마치 한 편의 드라마를 보는 듯한 즐거움을 선사하고 있다. 하지만 자잘한 실수를 비롯한 미숙한 모습들이 가감없이 방송으로 전파되며 시청자들에게 답답함을 안겨주기도 했다.

이에 대해 나PD는 "저희도 편집을 하면서 고구마를 먹는 듯 했다"고 말하며 웃음을 터트렸다. 이어 "밤을 새면서 수정을 하는데, 전부 괴로워하면서 편집했었다. 보시는 시청자분들은 얼마나 힘드셨을까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어쨌든 아마추어 분들 아닌가. 모두 숙달되지 않았기 때문에 나올 수 있는 실수들이었다고 생각한다. 이 부분도 과정이라고 생각하고 보여드리는게 낫지 않나 싶었다. 그런 부분이 없으려면 프로 셰프분들을 섭외하면 되겠지만, 우리가 지향하는 건 한식 세계화가 아닌 외국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판타지의 실현이다"라며 솔직한 견해를 밝혔다. 또한 "하지만 이러한 경험을 거울 삼아 발전하는 모습들도 나오니 기대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젊은 피의 신입 아르바이트생 박서준은 '윤식당2'의 활력을 배가했다. 나 PD는 현장에서 본 박서준은 어땠냐는 질문에 "서준씨는 사실 지금 생각해보면, 없었으면 큰일 날 뻔한 멤버다"라고 답했다. 이어 "그 친구는 신구 선생님의 해외 스케쥴 때문에 급하게 데려왔는데, 손이 굉장히 빠르고 일을 금방금방 배우더라"며 "식당에서 진짜 큰 도움이 됐고, 젊음의 열정이 시청자들에게 긍정적인 기분으로 다가가지 않았을까 싶다"고 생각을 전했다.

 

#가라치코마을 #주민들 #비빔밥

페인 카나리아 제도의 테네리페 섬의 여유롭고 동화 같은 가라치코 마을 또한 '윤식당2'가 주목받은 요인 중 하나다. 허가를 받고 준비하는 과정에 어려움은 없었을까. 나PD는 "답사를 끝내고 대상지를 정했을 때, 그 지역의 관청과 얘기를 많이 나눈다. 우리가 어떤 프로고 어떤 허가가 필요하고 어떤 부분까지 불가능한지를 면밀히 체크하는데, 이번 프로젝트가 쉽게 풀린 이유는 가라치코의 시장님이 굉장히 오픈 마인드인 분이었기 때문이다"라고 비하인드를 밝혔다. 

이어 "시장님이 이런 프로에 대해서 좋게 받아들여주시더라. 시장님과의 면담 이후로는 행정적인 것 외에도 모든 일이 빨리 수월하게 풀렸다"고 전했다. 또한 "시장님의 허락만큼 중요한 건, 시에 사는 주민분들의 마음 속의 허락이다. 그 분들은 우릴 적대시하기 보다는 굉장히 재미있는 일이 자신들의 마을에 벌어지고 있다고 생각하며 즐겨주시더라. 가장 기쁜 포인트였다"고 밝혔다.

'윤식당2'가 다양한 한식 메뉴를 선보이고 있는 가운데, 나PD는 비빔밥을 메인 메뉴로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나PD는 "실제로 외국에서 한식당을 운영하는 분들께 연락도 해보고, 리서치를 많이 했다. 가장 재밌었던 에피소드는 비빔밥을 어떻게 먹어야할지 모르는 외국인이 많다고 하더라. 그들이 그들의 방식대로 먹는 걸 보는 것도 굉장히 재밌다고 했다"며 비하인드를 밝혔다. 

나PD는 이어 "시청자분들 중에 왜 비벼주지 않느냐라며 안타까워하시는 분들도 많았는데, 외국 분들도 개인적인 성향이 강하기 때문에 그들의 스타일대로 먹는 걸 바라보고 싶었다"고 전하기도 했다.

 

#윤셰프 #사랑방

나 PD는 '윤식당'의 메인 셰프로 활약 중인 윤여정의 역할을 변경할 생각은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저희가 하자고 해서 되는게 아니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윤여정 선생님이 되게 책임감 있으시다. '안할거야 힘들어' 하셔도 늘 본인이 직접 해야 직성이 풀리는 성격이시다"라며 "방송에도 나왔지만 윤여정 선생님이 주방을 버려두고 있으면 문제가 꼭 생긴다. 메인셰프가 통제력을 갖고 운영해나가겠더라. 초반엔 열어놓고 시작했는데, 하다보니 자연스럽게 구도가 정해지게 됐다"고 밝혔다.

현재 중반부를 달리고 있다는 '윤식당2'가 총 몇부로 완결되냐는 질문도 날아들었다. 나 PD는 "본편 10회에 감독판 한 회 정도로 생각하고 있다. 뒤로 가봐야 정확해질 것 같다"고 밝혔다. '윤식당2' 후속에 대해 알려달라는 질문에는 "지금 준비중인데, 아직은 좀 정해진게 많지 않다. 열심히 준비중이란 것만 밝힐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나PD는 마지막으로 "스페인어가 많이 나오는데, 1~3회차까지는 번역을 금방 끝냈다. 처음에는 현지분들이 말씀을 많이 안하셨고 번역할거리도 별로 없었다. 근데 7~9회차 가니까 번역하는 분들이 비명을 지르더라.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친해져서, 와서 밥 안먹고 수다만 떨고 가는 분들이 많이 생겨서다"고 말했다.

"그래서 번역가분들이 방에 갇혀 고생중이다"며 웃음을 자아낸 나 PD는 "그만큼 윤식당의 분위기는 더 친근해지고 따뜻해지고 있다. 동네 분들의 사랑방처럼 식당이 변해가고 있는 모습이 남아있으니, 남은 방송도 천천히 즐겨주셨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사진 = JTBC 제공

에디터 이유나  misskendrick@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이유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