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종합
박승희, 스피드스케이팅 1000m 아름다운 도전...메달권 실패

2014 소치올림픽 쇼트트랙 2관왕에서 스피드스케이팅으로 전향한 박승희(25, 스포츠토토)가 종목 전향 후 첫 올림픽 무대를 성공적으로 완주했다.
 

박승희는 14일 강릉 스피드 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1000m에서 1분16초11를 기록하며 12위에 올랐다.

박승희는 소치 올림픽에서 쇼트트랙 2관왕에 오른 후 스피드스케이팅으로 전향했다. 2014~2015 월드컵에서 9위로 대회를 치렀고, 올림픽을 앞둔 2017~2018 월드컵에선 1분14초640로 개인 최고 기록과 함께 15위에 이름을 올렸다. 세계 랭킹은 31위다.

박승희는 지난달 다리 부상으로 올림픽 출전이 어려웠지만 통증을 참고 출전을 강행, 좋은 결과를 얻었다.

김현영은 1분16초366으로 위징(중국, 1분16초361)에 이어 14위에 올랐다. 소치올림픽 기록(1분18초23)과 올 시즌 베스트 기록(1분18초230)을 2초 가까이 단축했다.

이 대회 유력한 세계 최고 기록 보유자이자 우승 후보였던 고다이라 나오(일본)은 2위에 올랐다. 일본의 다카기 미호는 1분13초98로 동메달을 차지했다.

1위는 결승선을 1분13초56의 기록으로 넘어서며 올림픽 신기록을 세운 요린 테르모르스(네덜란드)에게 돌아갔다. 

 

사진=KBS 중계화면 캡처

 

에디터 신동혁  ziziyaziz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신동혁의 다른기사 보기
SPONSORED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