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라이프 토픽
“남북정상회담 찬성” 77.4%...“MB 구속해야” 74.2%

우리 국민 10명 중 8명 가까이는 남북정상회담개최와 국정원 특활비 유용·민간인 사찰·다스 횡령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수사를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설 명절을 맞아 12~13일 이틀간 전국 성인 1026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를 발표한 결과, 남북정상회담 개최에 '찬성한다'가 77.4%, '반대한다'가 20.5%였다.

그러나 정상회담 의제와 관련해선 ‘북한의 핵 동결·폐기가 전제되지 않는다면 만남의 의미가 없다’가 50.9%로, ‘북핵 문제 해결에 남북 정상이 만나는 것만큼 확실한 것이 없으므로 조건없이 만나야 한다’는 45.8%보다 높게 나타났다.

향후 남북관계의 전망에 대해선 ‘지금처럼 긴장관계가 지속될 것’이라는 응답은 44.1%, ‘지금보다는 더 좋아질 것’이라는 응답이 43.0%, ‘지금보다 더 악화될 것이다’ 8.9%, 모름/무응답은 4.0%였다.

향후 문재인 정부가 취해야 할 대북정책 기조로는 ‘제재를 유지하면서도 대화를 확대해야 한다’는 응답이 72.5%로 압도적으로 높게 나타났으며, 이어 ‘제재와 압박을 강화해야 한다’ 12.9%, ‘제재를 풀고 대화를 강화해야 한다’ 12.3%, 모름/무응답 2.3% 순이었다.

문 대통령의 국정운영 지지율은 71.9%로 나타났다. 이는 다른 여론조사들보다 높은 수치이나 지난 1월 정례조사 때보다는 3.5%포인트 하락한 것이다. 부정평가는 24.9%로 3.3%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잘 모름/무응답은 3.2%였다.

평창동계올림픽 이후 검찰소환이 임박한 것으로 알려진 이명박 전 대통령을 구속수사해야 한다는 주장에는 ‘찬성한다’가 74.2%로 압도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대한다’는 20.7%였으며, 모름/무응답은 5.1%로 조사돼 이 전 대통령 측과 자유한국당이 "정치보복"이라고 강력 반발하는 것과는 다른 민심을 보여줬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 응답률은 11.3%다.

 

사진= 청와대 제공

 

에디터 김준  jun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김준의 다른기사 보기
SPONSORED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