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블랙 팬서' 주역 3인 '하이컷' 인터뷰 및 화보 공개

'블랙 팬서' 내한의 주역 4인이 마블 최초로 대한민국 패션 매거진 ‘하이컷’과 인터뷰를 진행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마블의 2018년 첫 번째 작품 '블랙 팬서'가 역대급 오프닝과 압도적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한 가운데, 하이컷 216호에 '블랙 팬서'의 주역 3인의 화보 및 인터뷰가 공개됐다. '블랙 팬서'와 하이컷의 특별한 만남은 마블 최초로 대한민국 패션 매거진과 독점으로 내한 인터뷰로 진행됐다.

채드윅 보스만은 부도 인성도 외모도 다 갖춘 사기캐릭터 '블랙 팬서'의 인간적인 면모를 보여주기 위해 어떤 노력을 했을까. 그는 "연기하는 동안 내게 가장 중요했던 것도 티찰라를 인간답게 보이도록 하는 데 있었다. 방금 당신이 꼽은 그런 훌륭한 점들이 아니라, 약점 같은 걸 통해서 말이다. 비록 왕이긴 하지만 티찰라도 원하는 것을 다 갖지는 못한다. 나키아(루피타 뇽)가 자신의 곁에 있기를 바라지만 그녀를 존중하기 때문에 그녀가 스스로의 목표를 이루도록 옆에서 지지해줄 뿐이다. '시빌워'로 아버지를 잃었다는 것도 그의 취약점"이라고 말했다.

 

마블의 역대급 매력적인 빌런 '킬몽거' 역할의 마이클 B. 조던은 참고한 마블 악역에 대해, "'엑스맨' 시리즈를 많이 봤고 좋아했기 때문에 매그니토를 손꼽는다. 그의 과거부터 시작해서 프로페서 엑스와의 미묘한 관계나 남다른 문제해결 방식 같은 부분에서 이해가 더 쉬웠다. '에릭 킬몽거'도 비슷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가 어떻게 자라왔고 왜 이런 행동을 해야 했는지 사람들에게 공감을 주는 게 가장 중요한 캐릭터"라고 설명했다.

또한 "에릭 킬몽거는 미국 오클랜드 출신의 아이다. 오늘날 우리가 흔히 볼 수 있는, 당신이 길거리를 돌아다니다 보면 마주칠 수 있는 그런 아이이지, 다른 행성에서 온 외계인도 아니고 다른 시대의 악역도 아니다. 때문에 그의 내면을 들여다보면 대체 무엇이 문제였던 것인지 이해할 수 있을 것"이라고 진정성 있게 말했다.

 

이번 영화에서 수준급의 한국어 실력을 선보인 '나키아' 역의 루피타 뇽은 "감독님이 작품에 들어가기 전 내 대사에 한국어가 있을 거라고 미리 언질을 줘서 마음의 준비를 하고 있었다. 내 주변에 있는 한국인 친구들이 말하는 걸 녹음해서 계속계속계속계속 듣고 연습했다. 발음을 정확하게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한국어가 갖고 있는 어감과 멜로디를 살리는 게 더 중요하다고 생각해서 열심히 했다. 정말 최선을 다했다"며 뿌듯해 했다.

이같이 '블랙 팬서'의 주역 채드윅 보스만, 마이클 B.조던, 루피타 뇽, 라이언 쿠글러 감독까지 연기 뿐만 아니라 스타일링으로도 세계적 화제를 모으고 있는 4인의 인터뷰는 14일 발간한 하이컷 216호 및 하이컷 SNS에서 영상으로도 만나볼 수 있다. 

한편, 영화 '블랙 팬서'는 와칸다의 국왕이자 어벤져스 멤버로 합류한 ‘블랙 팬서’ 티찰라(채드윅 보스만)가 희귀 금속 ‘비브라늄’을 둘러싼 전세계적인 위협에 맞서 와칸다의 운명을 걸고 전쟁에 나서는 2018년 마블의 첫 액션 블록버스터다.

 

에디터 이유나  misskendrick@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