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라이프 토픽
국민 63%, MB 검찰수사 “정치보복 아니다”

경향신문이 진행한 설 특집 여론조사 결과, 국정원 특활비 상납·민간인 사찰·블랙리스트 운용·국정원 軍기무사 정치댓글공작·다스 횡령 등 이명박 정부에 대한 검찰 수사가 ‘정치보복’이라는 이명박 전 대통령 주장에 대해 ‘동의하지 않는다’는 비율이 63.0%로 조사됐다. 반면 ‘동의한다’는 비율은 절반 수준인 33.4%에 그쳤다.

 

사진= MBC 영상 캡처

연령대로 보면 30대에서 '동의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가장 높았다. '동의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81.3%로 '동의한다'(16.8%)는 답변을 압도적으로 눌렀다. 반면 60대 이상에서는 '동의한다' 48.4%, '동의하지 않는다' 46.9%로 정치보복이라는 비중이 오차범위 내에서 더 높았다.

지역별로 보면 전 지역에서 ‘동의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높았다. 다만 대구·경북에서는 ‘동의하지 않는다’ 48.7%, ‘동의한다’ 48.0%로 팽팽했다. 진보는 ‘동의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79.2%, 보수는 ‘동의한다’는 응답이 54.8%로 이념성향별 반응이 엇갈렸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자의 80.9%는 ‘동의하지 않는다’고 응답했고, 자유한국당 지지자의 75.2%는 ‘동의한다’고 답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2~13일 이틀 동안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임의전화걸기(무선전화 801명·유선전화 199명)를 통한 전화면접 방식으로 진행됐다.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용원중의 다른기사 보기
SPONSORED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