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박지원 “이명박, 총체적 부정인간...일가는 타락가족”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해 ‘총체적 부정인간’, 그의 일가에 대해 ‘타락가족’이라고 정의 내렸다.

 

사진= JTBC '뉴스룸' 캡처

박지원 의원은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어떤 때는 박근혜는 뭘 몰라 최순실 농간에 놀아났다고도 생각합니다"라고 말한 뒤 “이명박은 뭡니까? 다스, 부동산, 댓글, 등 총체적 부정인간, 부실대통령"이라고 질타했다. 이어 MB 일가에 대해서도 "형님, 부인, 아들, 조카, 처남 등 타락가족입니다"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검찰조사를 받은)측근들은 비리 사실 인정하며 아들은 자료를 파기했다는 보도입니다. 측근 참모 법조인들 로펌 사직하고 변호인단 구성하고 별도 사무실도 준비한다는 보도입니다"라며 "박근혜와 똑 같은 길을 걷습니다. 이명박근혜는 일란성 쌍둥이"라고 성토했다.

박 의원은 "MB라도 깨끗이 인정, 형을 받겠다고 할 수 없을까요. 그런 전직 대통령을 보고 싶은 국민이 다수라 생각합니다"라면서 "그 지루한 검찰 수사와 재판 과정을, 박근혜도 지겨운데 MB까지 또 봐야 하는 국민을 마지막 생각하라 충고 드립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각종 의혹의 몸통인 이명박 전 대통령은 평창동계올림픽이 끝나는 대로 검찰소환이 이뤄질 전망이다. 이 전 대통령은 검찰수사에 대해 “현 정권의 정치공작이자 국론 분열행위”라고 공식 입장을 밝힌 바 있으며 이 전 대통령 정부 인사들은 검찰소환에 대해 “정치보복”이라고 반발하는 중이다.

 

에디터 김준  jun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김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