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종합
[2018 평창] 여자 컬링, '세계 최강' 캐나다에 8-6 승리 "한일전도 자신있다"

여자컬링 대표팀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 예선 첫 경기에서 '세계 최강' 캐나다를 완벽히 제압하며 첫 승을 신고했다.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김은정 스킵(주장)이 이끄는 여자컬링 대표팀은 15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예선 1차전에서 캐나다(스킵 레이철 호먼) 8-6으로 꺾고 기분 좋은 1승을 챙겼다. 캐나다는 세계랭킹 1위이자 지난해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한 최강팀으로 이번 대회 유력한 금메달 후보다.

4인조 컬링은 10개 출전팀이 예선에서 한 번씩 맞붙어 순위를 정하고, 상위 4개 팀만 플레이오프(준결승)에 진출한다. 한국은 첫판에서 최강팀을 잡아내면서 준결승 진출에 청신호를 켰다.

초반부터 대표팀은 캐나다와 대등한 경기를 펼쳤다. 2-1로 앞선 5엔드, 캐나다의 후공이었음에도 한국이 2점을 '스틸'(선공 팀이 득점)했다. 김은정은 마지막 스톤으로 하우스 중앙에 있던 캐나다 스톤 2개를 쳐내며 4-1로 앞섰다.

캐나다도 만만치 않았다. 6엔드 2득점으로 4-3으로 추격했고, 7엔드에는 1점 스틸을 당하며 4-4 동점을 허용했다.

하지만 한국은 차근차근히 점수를 쌓았다. 8엔드에서 1점, 그리고 9엔드에서 위기를 극복하고 대거 3득점에 성공하며 8-4로 점수를 벌렸다. 10엔드에서 캐나다는 추격을 시작했으나 2점 따라붙는 데 그쳤다.

이제 여자 컬링 대표팀은 전통의 라이벌 일본과 한일전을 치른다. 이 경기 후 김민정 감독은 “상대는 중요하지 않다. 우리 경기만 집중한다. 상대에 누군지에 대해선 생각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지만, 눈에 결의가 보였다. 김영미 선수는 “일본이 악감정은 없지만 지기 싶은 생각도 없다. 모든 경기를 이기고 싶다”고 승리를 자신했다.

 

에디터 신동혁  ziziyaziz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신동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