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나랑 7번만 해요”...‘키스 먼저 할까요’ 사이다멜로 대사 톡

간질간질 ‘썸’이나 타는 로맨스가 아니라 도발적이고 솔직한데 유쾌하기까지 한 어른들의 사랑이 막을 올린다. 오는 20일 첫 방송되는 SBS 새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극본 배유미 연출 손정현)은 성인 멜로 장르로 호기심을 자극한다. 제작진이 미리 공개한 사이다 멜로 대사를 살펴봤다.

 

 

◆ “나랑 7번만 해요. 아웃도어 아저씨”

극중 손무한(감우성)은 고독한 독거남이다. 안순진(김선아)는 극빈 돌싱녀다. 두 사람 모두 성숙한 사람들이다. 하지만 사랑이라는 감정에 있어서만큼은 메말라있다. 그런 두 사람이 소개팅으로 마주하게 됐다.

더 이상 자신에게 사랑이 찾아오지 않을 거라 생각하는 안순진의 입에서 나온 충격적인 한마디. “나랑 7번만 해요. 아웃도어 아저씨”. 이 한마디에는 안순진의 메마른 감정, 그녀가 처한 상황 등이 절묘하게 담겨 있다. 나아가 이들에게 ‘사랑’이란 감정이 찾아올 것이 분명하기에 더욱 의미 있는 대사로 다가온다.

 

 

◆ “사랑이 끝난 곳에서도 사랑으로 남아있는 사람이 있다”

1차 티저에서 손무한과 안순진은 “20대에는 서른이 두려웠다. 서른이 되면 죽는 줄 알았다. 이윽고 서른이 되었고 싱겁게 난 살아 있었다. 30대에는 마흔이 무서웠다. 마흔이 되면 세상이 끝나는 줄 알았다. 이윽고 마흔이 되었고 난 슬프게 멀쩡했다. 끝난 줄 알았던 사랑이 다시 시작됐다”고 말했다.

불꽃같은 사랑이 끝나면 인생의 한 부분이 끝나버린다고 믿는 시절이 있다. 그러나 실제 삶은 사랑이 끝난다고 해서 끝나지 않는다. 남아있는 삶을 살아가고, 그 곳에 또 사랑으로 남는 것이 우리들이다. “사랑이 끝난 곳에서도 사랑으로 남아있는 사람이 있다”는 1회 대사는 이 같은 어른들의 삶과 사랑을 덤덤하게, 현실적으로 보여준다.

 

사진= SM C&C 제공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용원중의 다른기사 보기
SPONSORED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