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라이프 토픽
'성추행' 현직 부장검사 구속…"증거인멸·도망 우려“

후배 여검사를 성추행한 혐의로 긴급체포된 현직 부장검사가 15일 구속됐다.

 

사진= YTN뉴스 영상 캡처

서울중앙지법 엄철 영장당직판사는 이날 오전 10시30분부터 의정부지검 고양지청 소속 김모 부장검사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심사)을 진행한 뒤 영장을 발부했다. 엄 판사는 "증거인멸 및 도망의 염려가 있다"라고 구속영장 발부 사유를 설명했다.

성추행사건 진상규명 및 피해회복조사단(단장 조희진 서울동부지검장)은 지난 12일 술자리에서 검찰 소속 부하 여검사를 강제추행한 혐의 피의자로 김 부장검사를 소환했다.

서지현 창원지검 통영지청 검사(45·사법연수원 33기)의 폭로로 발족된 조사단은 성범죄 피해사례를 접수받던 중 김 부장검사의 범죄혐의를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단은 2차 피해를 우려해 피해자 신분과 구체적 피해사실은 공개하지 않았다.

소환조사 도중 자해 등 우려가 있다고 판단한 검찰은 김 부장검사를 긴급체포했다. 형사소송법은 피의자가 장기 3년 이상의 징역이나 금고에 해당하는 죄를 범했다고 의심할 만한 사유가 있고 증거인멸 및 도주의 우려가 있을 경우 법원의 영장없이 체포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성추행조사단은 긴급체포 피의자에 대한 영장 청구 여부를 48시간 이내에 결정해야 하므로 14일 오후 김 부장검사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김 부장검사는 이날 자신의 영장심사에 출석하지 않았다. 법원은 김 부장검사의 법정소명 절차를 생략하고 조사자료 등을 토대로 영장발부를 결정했다.

김 부장검사 신병을 확보한 조사단은 영장에 적시된 범죄사실 외 추가 혐의에 대해서도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검찰은 수사과정에서 추가 성범죄 정황을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향후 관련 피해자가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에디터 김준  jun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김준의 다른기사 보기
SPONSORED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