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터뷰 스타
[인터뷰①] ‘제8일의 밤’ 남다름, 누군가의 아역이 아닌 ‘청석’으로

“장르도 그렇고 예고편을 보고 지인분들이 많이 무섭냐, 나는 공포영화 못본다고 겁을 내시더라고요. 보시고 나서는 재밌게 잘 봤다, 다시 보니까 이해가 가더라고 하셨어요. 저의 새로운 모습을 보고 놀란 분들도 계셨고 귀엽다고 하시는 분들도 계셨던 거 같아요”

올해 나이 스무살, 하지만 인생의 절반 이상을 연기자로 살아온 남다름. 넷플릭스 ‘제8일의 밤’에 이어 조연으로 출연한 ‘싱크홀’도 개봉을 앞두고 있었다. 올해는 남다름에게 여러모로 특별한 한 해다. 첫 드라마 주연작인 카카오TV 오리지널 ‘우수무당 가두심’으로 아역에서 어엿한 성인 연기자로 도약을 준비하고 있기 때문.

‘제8일의 밤’을 촬영할 당시만 해도 남다름은 고등학교 2학년에 재학 중이었다. 성인이 돼서 다시 보는 미성년 시절의 모습에 대한 소감을 묻자 그는 “분위기가 많이 달라진 거 같아요”라고 전했다.

“제가 보기에도 얼굴 골격이나 가지고 있는 분위기가 많이 달라진 거 같아요. 제 모습이지만 낯설기도 해요. 그래도 청석이의 모습과는 잘 어울리는 모습인 거 같아요. 그때 그 나이에만 낼 수 있는 느낌을 영화에서 보여드릴 수 있어서 참 다행이지 않았나 싶습니다”

극중 묵언수행 중인 동자승 청석을 연기한 남다름. 옛날 어른들 말처럼 ‘잘 깍은 밤톨’처럼 두상마저 잘생긴 남다름은 순수함의 결정체를 완성해냈다. 누군가의 아역이 아닌 오롯이 남다름이 연기하는 청석이기에 그 의미가 더 깊었다.

“제가 만들어가는 청석이기 때문에 더 입체적으로, 그리고 더 확고하게 캐릭터를 잡고 가야겠다는 생각을 했어요. 그래서 사전에 감독님과 이야기도 많이 나눴어요. 청석이 이 영화의 분위기와 정반대라 자칫 튀어 보일 수도 있는데, 혼자 붕  뜨지 않게끔 신경을 써서 연기를 했던 거 같아요. 한편으로는 대본을 처음 읽었을 때 느꼈던 순수한 소년의 모습을 최대한 표현하려고 했어요”

오컬트라는 장르, 그리고 연기적인 도전까지 ‘제8일의 밤’이 남다름에게 어떤 의미와 성장의 계기가 됐는지도 궁금했다.

“캐릭터를 처음부터 끝까지 입체적으로 구성하고 표현하는데 대한 능력과 힘을 많이 고민하는 과정이 된 거 같아요. 현장에서도 그렇고 주변 분들에게도 도움을 많이 받아서 참 값진 경험이지 않았나 싶어요. 그리고 역시 선생님과 호흡을 맞추면서 배우들과 현장에서 연기를 하면서 배워야 할 점들, 본받아야 할 점들에 대해서도 배웠어요”

이번 영화는 드라마 ‘기억’에서 부자지간으로 호흡을 맞췄던 이성민과 ‘제8일의 밤’에서 재회한 작품이기도 하다. 물론 이성민과의 재회도 기쁘지만 박해준, 김동영, 김유정 등 배우들과의 만남도 좋은 기억으로 남았다.

“마지막 부분은 영화 촬영 시차도 후반에 찍었어요. 그때는 다들 캐릭터도 확실하게 잡혔고, 지금까지 연기해온 감정들도 다 가지고 계셨던 거 같아요. 그래서 정말 그 역할로서 현장에서, 그 역할이 가지고 있는 에너지를 서로 느끼면서 연기할 수 있어서 호흡도 더 좋게 나올 수 있지 않았나 싶어요. 박해준 선배님이랑 동영이 형을 만나는 신이 후반에만 있었어요. 촬영할 때 만나는 신은 처음이자 마지막이어서 한자리에서 호흡할 수 있다는 사실도 좋았어요. 같이 케미도 좋았던 거 같아서 마지막 촬영을 의미있게 다같이 할 수 있어서 좋았던 거 같습니다”

②에 이어집니다.

사진=넷플릭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