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사회
사이판 트래블버블, 다음달에나 가능…항공편은 이번 주말부터

이르면 이달말 시작될 것으로 예상됐던 사이판과의 트래블 버블 시행이 다음 달에나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사이판 노선 운항은 예정대로 이번 주말부터 재개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23일 국토부 관계자는 "트래블 버블 시행을 위한 현지의 준비 절차가 아직 마무리되지 않았다"며 "실제 트래블 버블 시행은 8월에나 가능할 것 같다"고 말했다. 또 "오는 24일 인천에서 사이판으로 가는 첫 항공편에 트래블 버블을 적용받는 승객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연합뉴스

지난달 30일 국토부는 사이판과 첫 트래블 버블 협정을 맺었으며, 합의 내용에 따르면 백신 접종을 완료한 단체여행객에게만 트래블 버블이 적용된다.

당장 트래블 버블 적용 관광객이 없다해도 이달 말 예정된 사이판 노선 운항은 순차적으로 재개된다. 국토부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과 제주항공은 이달 24일부터, 티웨이항공은 이달 29일부터 인천∼사이판 노선을 운항한다. 또 31일에도 아시아나항공과 제주항공이 사이판행 비행기를 띄운다.

트래블 버블 시행 전까지 사이판으로 향하는 방문객들은 5일간 자가격리를 거쳐야 한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