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직장인 72.5% “여름휴가 대신 이직준비”

직장인들이 손꼽아 기다리는 본격적인 휴가철이 시작됐다. 무더위를 피해 여행을 계획하는 반면 간만의 여유로운 시간을 활용해 이직을 준비하는 이들도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직장인 75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여름휴가 기간 중 이직을 준비할 계획’이라고 답한 직장인이 72.5%나 됐다. 이는 지난해 동일 조사에서 직장인 10명 중 약 5명(47.3%)이 여름휴가 대신 이직을 준비한다고 답한 것에 비해 25.2%P 증가한 수치다.

이들이 여름휴가 대신 이직 준비를 하는 이유로는 ‘여유롭게 이직할 기업에 대해 알아보려고’가 31.2%로 가장 많았으며 근소한 차이로 ‘코로나19 여파로 휴가를 떠나기 불안해서’도 27.2%로 비교적 많았다. 이외 ‘평소 직장생활 중에는 이직 준비가 눈치 보여서(19.3%)’, ‘여름 휴가를 이용해 지원기업 면접 등을 보려고(18.0%)’ 등이 있었다.

여름휴가 시즌 동안 이직준비 계획은 ‘이력서/경력기술서 작성 및 업데이트’가 응답률 59.6%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면접 준비(22.9%)’, ‘어학 및 자격증 시험 준비(22.2%)’, ‘기업들의 채용공고 검색(15.6%)’, ‘포트폴리오 제작(8.4%)’ 등의 순이었다.

‘평소 자신의 업무성과 정리 등 이력서를 관리하고 있는지’ 물음에 과반수 이상인 56.8%가 ‘생각날 때마다 가끔씩 정리해두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정기적으로 이력서를 업데이트 하고 있다(22.9%)’, ‘성과 정리 및 이력서 관리를 하고 있지 않다(20.3%)’ 순이었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