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연예
'빨강 구두' 소이현, 최명길 회사 입사로 복수 준비...최고 시청률 15%

‘빨강 구두’ 이부 자매인 소이현, 정유민이 직장 상사와 직원으로 만나 피할 수 없는 대립각을 세웠다. 

22일 방송된 KBS 2TV 저녁일일드라마 ‘빨강 구두’ 13회가 15.0%(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꾸준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엄마에 대한 복수심을 표출하기 시작한 김젬마(소이현)가 민희경(최명길)의 회사 로라에 입사하며 악연으로 번지게 될 모녀 관계를 암시했다. 

앞서 본격적으로 복수를 결심한 김젬마는 자신의 집에 들어와 살라는 최숙자(반효정)의 요구를 받아들여 한 식구가 됐다. 또한 민희경은 윤현석(신정윤), 권혜빈(정유빈)의 결혼을 성사시키기 위해 최숙자를 찾았고, 그녀의 양딸이 된 김젬마의 존재를 알게 됐다. 이 밖에도 윤현석은 최숙자로부터 사업을 위해 ‘로라’에 입사하라는 권유를 받아 더욱 복잡해질 관계에 궁금증이 집중됐다. 

13회 방송에서는 김젬마가 민희경과의 거리를 서서히 좁히며 복수의 계획을 드러냈다. 김젬마는 최숙자가 민희경과 사업상 갑을 관계임을 이용, 최숙자의 권력을 등에 업고 ‘로라’에 입사하려는 마음을 내비쳤다.

더불어 김젬마가 민희경과 손 의원의 은밀한 내통을 할 때마다 이를 몰래 녹음하며 증거를 수집해온 사실이 밝혀졌다. 특히 “그 여자(민희경)를 완벽하게 무너트리고 싶어. 내 앞에서 무릎 꿇고 용서해달라고 매달리게 하고 싶어”라고 되새기는 대목에서는 깊은 원망과 독기가 서려 있어 본격화될 복수에 흥미를 고조시켰다. 

또한 김젬마와 윤기석의 묘한 분위기가 한 겹 더 짙어졌다. 윤기석은 김젬마에게 입사 기념으로 원피스를 선물했고, 감사 인사를 건네는 그녀와 쑥스러운 듯 눈을 맞추지 못했다. 여기에 대표와 종업원 관계에서 한 식구가 된 두 사람이 호칭을 정리하는 모습이 그려져 보는 이들에게 은근한 설렘을 안겼다. 

그런가 하면 권혜빈이 김젬마에 대한 시기와 질투를 내비쳐 이들 사이의 적대 관계가 뚜렷해졌다. 그녀는 엄마 민희경의 지위를 자신의 권력처럼 이용해 김젬마의 학력을 무시하는 발언부터 사사건건 텃세를 부려 시청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이부 자매임을 알고 있는 김젬마와 이 사실을 모른 채 온실 속 화초처럼 자라온 권혜빈의 대립 구도는 앞으로 어떤 상황으로 치닫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권혜빈은 낯설어하는 김젬마를 다정하게 챙기는 윤현석의 태도에 평정심을 잃었고, 직원들에게 그녀의 험담을 늘어놓았다. 그러나 이를 처음부터 듣고 있던 김젬마가 비웃음을 날려 살 떨리는 대치 상황을 예고했다. 

한편 ‘빨강 구두’ 14회는 오늘(23일) 저녁 7시 50분 방송되며, 오는 26일부터 2주간 올림픽 중계로 인해 결방해 15회 방송은 8월 9일 재개된다. 

사진=KBS 2TV '빨강 구두' 캡처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