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연예
‘더 로드: 1의 비극’ 김혜은, 윤세아 라이벌? 욕망의 화신

김혜은이 욕망의 화신으로 변신한다.

tvN 새 수목드라마 ‘더 로드 : 1의 비극’(극본 윤희정/연출 김노원/기획 스튜디오드래곤/제작 더 그레이트 쇼)은 폭우가 쏟아지던 밤 참혹하고 비극적인 사건이 벌어지고 침묵과 회피, 실타래처럼 얽힌 비밀이 기어코 또 다른 비극을 낳는 스토리를 그리는 미스터리 드라마다.

극 중 신뢰도 1위의 국민 앵커 백수현(지진희), 인기 미니어처 작가이자 그의 아내 서은수(윤세아) 캐릭터의 첫 스틸이 베일을 벗은 가운데 또 다른 중심 인물 차서영(김혜은)의 스틸 역시 눈길을 끈다.

백수현과 같은 보도국 BSN의 심야 뉴스 아나운서인 차서영은 공개된 사진에서도 보이듯 화려함으로 단숨에 시선을 앗아간다. 특히 한쪽 어깨를 드러낸 고혹적인 블랙 드레스 자태와 고급스런 액세서리 등 한껏 치장한 외양은 모든 이들의 관심이 오롯이 자신에게 집중되길 바라는 욕망이 깃들어있다.

또한 아무도 없는 불 꺼진 스튜디오 안에선 백수현이 앉았던 자리에 앉아 마치 자신이 메인 앵커가 된 듯 자세를 잡은 모습이 포착됐다. 이는 미모, 학벌, 스펙, 재력가 남편과 가정까지 남들이 선망하는 모든 걸 다 가지고도 더욱 높은 곳을 갈구하는 그녀의 끝없는 탐욕을 고스란히 보여준다.

과연 어떻게 해서든 백수현을 밀어내려는 차서영이 특종 보도를 앞둔 그의 아들이 유괴 당한 사건과는 어떻게 얽히고설킬지, 함께 비극의 시작점에 서게 될 그녀의 의미심장한 행보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처럼 배우 김혜은의 위험한 매력을 기대하게 만들고 있는 tvN 새 수목드라마 ‘더 로드 : 1의 비극’은 오는 8월 4일(수) 밤 10시 30분 첫 방송될 예정이다.

사진=tvN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