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종합
[도쿄올림픽] 탁구 정영식, 단식 8강 탈락…’세계1위’ 벽 높았다

한국 남자탁구 정영식이 '세계랭킹 1위' 판전둥과 남자 단식 8강에서 만났다.

28일 일본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남자 단식 8강전에서 정영식이 중국의 판전둥에게 0-4(10-12 9-11 6-11 5-11)로 졌다.

사진=AFP/연합뉴스

정영식의 단식 탈락으로 남자 대표팀은 마지막 단체전 도전만을 남겨놓게 됐다. 한국 남자 탁구는 지난 2004년 아테네 올림픽 이후 4개 대회 연속으로 단식 메달리스트를 배출하지 못했다.

정영식은 첫 세트 4-4, 5-5, 7-7로 팽팽한 균형을 이어가다가 8-8에서 연속 두 점을 따내 승리를 눈앞에 뒀다. 하지만 테이블 구석구석을 찌르는 판전둥의 공세를 막아내지 못해 10-10 듀스를 허용했다.

2세트 들어서도 7-5 리드를 잡았지만 판전둥에게 추월을 허용했다. 3세트에서 반전을 노렸으나 판전둥이 3세트와 4세트를 가져가며 무실세트 승리를 완성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