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정치
금태섭 "김어준 미투 발언, 피해자들 무시하는 것"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김어준의 발언을 "피해자들을 무시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사진 출처=금태섭 의원 페이스북

금태섭 의원은 28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인터뷰에 응했다. 그는 "물론 김어준 씨가 미투 운동이 나쁘다고 한 것은 아니다"면서도 "몇 년씩 고통을 받고 피해를 공개하는 피해자들에 대해서 큰 부담을 지우는 게 아닌가. 그렇게 생각한"고 말했다.

그는 또 "무엇보다도 성폭력 문제는 피해자들을 보호하고 피해자들이 안심하고 얘기할 수 있게 해줘야 한다"며 "(김어준의 발언은) 마치 미투 운동을 하는 피해자들로 인해서 어떤 정치적인 세력이 타격을 받을 수 있다는 건데 이것은 피해자들을 무시하는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몇 년씩 고통을 받고 피해를 공개하는 피해자들에 대해 큰 부담을 지우는 것"이라고 덧붙여 강조했다.

금 의원은 또 "제가 직업상 성폭력 피해자들을 만나보면 대단히 힘들어하고 이 얘기(성폭력 피해 사실)해가지고 가해자뿐만 아니라 우리 회사나 우리 조직에 피해를 주지 않을까 걱정도 많이 하고 또 근거 없이 자책감도 많이 갖게 된다"며 "그런데 '당신이 하는 일은 옳은 거지만 당신이 하는 일 가지고 이용해서 진보진영을 공격하는 사람이 있을 수 있다'는 건 부담을 확 더해 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실제 의도가 그렇지 않다고 하더라도 이게 피해자에게 어떤 효과를 가져오는지 (생각해보는) 그런 배려의 마음을 가져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사진 출처=SBS 방송 영상 캡처

 

같은 당인 손혜원 의원이 김어준을 두둔하며 자신을 비판한 것에 대해서는 "그런 말을 하시는 게 손 의원님만의 잘못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손 의원은) 정치하시기 전에 오래 사회생활을 하신 분인데 우리 사화의 성폭력 문제에 대해서 둔감한 분위기가 퍼져 있고 거기에 젖어서 그런 게 아닌가 한다"고 의견을 밝혔다.

금 의원은 그러면서 "성폭력 문제는 무엇보다도 피해자를 보호하는 데 집중해야 되고 피해자에게 부담을 덜어줘야 된다"고 힘줘 말했다.

앞서 김어준은 팟캐스트 '김어준의 다스뵈이다' 12회에서 미투 운동에 대해 "미투 운동을 보면 '이런 범죄를 엄단해야 되겠다'는 것이 일반적인 사고 방식인데 공작의 사고 방식으로 보면 문재인 정부이 진보적 지지자를 분열시킬 기회라고 돌아가는 것"이라고 말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에디터 진선  sun27d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진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