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정치
文 ‘대북특사’...트럼프부터 나경원까지 경천동지할 반응들

문재인 대통령이 1일 한미정상 통화에서 남북관계 개선 및 북미대화 촉진을 위해 대북특사 파견 방침을 밝혔다. 정부는 현재 대북특사로 서훈 국정원장, 조명균 통일부장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등을 놓고 숙고 중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시기는 ‘조만간’이라고 밝혀 이달 중 이뤄질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이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부터 여야 정치권 인사들의 반응이 릴레이 폭죽 터지듯 쏟아져 나왔다. 극과 극의 반응들을 갈무리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사진=청와대 제공]

청와대는 2일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의 대북특사 파견 계획에 대해 "알았다, 북한의 반응과 거기서 있었던 일에 대해 우리에게도 잘 공유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적극 환영한다. 북한 김여정 특사의 답방형식의 이번 대북특사가 북한의 2차례 고위급 대표단의 방남 과정에서 남북간 논의를 더 풍성하게 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발표했다.

자유한국당은 “현시점에서의 남북회담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북핵폐기를 전제로 하는 것이 아님이 분명하다”며 “따라서 북핵대화가 북의 핵을 용인하는 거짓 평화회담 가능성이 우려되는 문제를 분명히 지적한다”고 경계의 눈초리를 보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도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과 인터뷰에서 “한미동맹에 양국의 시각차가 존재하는데 대북특사를 서두르는 것이 과연 도움이 되겠냐. 우선순위가 아니다. 이 정부와 정권의 가장 큰 문제점이 민족적 감상주의다. 한반도의 안보는 그렇게 해서 지켜지는 것이 아니다”라고 딴지를 걸었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대북특사 이전에 대미특사를 워싱턴에 파견하든지 문 대통령이 직접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든지 한미동맹의 긴밀한 조율과 공조가 우선”이라고 나 의원과 동일한 입장을 표명했다. 이어 “한미연합훈련은 패럴림픽이 끝난 후 축소되거나 재연기되는 일 없이 예정대로 실시돼야 하며 북미대화 조건은 비핵화란 미국입장이 한국입장과 같음을 대통령이 분명히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조배숙 민주평화당 대표는 “한미동맹을 공고화하는 상황에서 남북대화를 지속하는 문재인 정부의 방향이 옳다”, 박지원 의원은 “한미 정상의 대화는 진일보했고, 특히 대북특사 관련해서 여러 가지 좋은 의견을 나눈 것을 환영한다”고 정부에 힘을 실어줬다.

 

에디터 김준  jun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김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