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미투
고은 부인에 추가 폭로…"10년 전 성추행에 주요 부위 꺼내 흔들어"

고은 시인이 영국 가디언지에 "부인과 나 자신에게 부끄러운 짓을 하지 않았다"며 성추행 논란을 전면 부인하고 집필 의지를 밝힌 가운데 추가 폭로가 나왔다. 10년 전 술자리에서 20대 여성을 성추행하고 개방된 공간에서 성기를 꺼내 흔들었다는 내용이다.

 

사진= 영국 가디언 캡처

박진성 시인은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고En 시인의 추행에 대해 증언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2008년 4월 C대학교 주최 고은 시인 초청 강연회가 끝난 뒤 저녁자리에서 벌어진 일을 거론했다.

이날 강연회에 들른 박 시인은 오후 5시쯤 H대학교 문예창작과 K교수의 요청으로 뒤풀이 자리에 참석했다. 개방된 일반 식당임에도 고은 시인은 술을 마시다가 옆자리에 앉은 20대 여성에게 '손을 좀 보자'고 하다가 손과 팔과 허벅지를 만졌다.

박 시인이 K교수에게 '도대체 안 말리고 뭐하는 거냐'고 항의했지만 K교수는 '가만히 있으라'며 묵살했다. 박 시인도 K교수에게 밉보일까 두려웠고, 문단의 대선배 고En 시인에게 밉보일까 두려워서 그대로 지켜봤다.

박 시인에 따르면 고은 시인은 추행을 계속하다가 여성이 저항을 하자 갑자기 자리에서 벌떡 일어났다. 그리고는 바지 지퍼를 열고 성기를 꺼내 한참을 흔들다 자리에 다시 앉더니 "너희들 이런 용기 있어?"라고 말했다고 박 시인은 폭로했다. 또 당시 여성이 3명 있었고, 자신도 큰 모욕감을 느꼈다고 덧붙였다.

피해 여성이 밖으로 나가 울자 박 시인은 여성을 택시에 태워 보냈고, 술자리로 돌아와 귀가 사실을 알렸다. 분위기가 가라앉자 고은 시인은 "이런 것도 못 보면서 무슨 시를 쓴다고"라며 되레 큰 소리를 쳤다. K교수가 노래방을 가자고 했지만 고은 시인이 거절하면서 술자리는 급하게 끝났다.

박 시인은 폭로글에서 "문단에서 굴러먹은 지 17년째, 고En 시인의 그런 만행들은 여기저기서 들려왔다"며 "'30년 전 격려 차원에서 그랬다'는 고En 시인의 변명을 보고 또 한번 경악했다. 30년 전이면 1988년인데, 그 이후에 제가 들은 똑같은 패턴의 희롱과 추행들은 유령이 한 짓이냐"고 반문했다.

이어 "'부끄러울 일 안했다, 집필을 계속하겠다'는 고En 시인의 입장 표명을 보고 다시 참담함을 느꼈다"며 "정말 궁색한 변명이다. 그의 추행과 희롱을 보고 겪은 시인만 적게 잡아 수백명이 넘는다. 수십년 간 고En 시인이 행해온 범죄"라고 비난하며 "문단 사람들이 다 아는 사실을 왜 노시인은 부정하는 것이냐. 작가회의 상임고문 직을 내려놓을 것이 아니라, 수원시에서 본향으로 귀가할 것이 아니라 사과를 해야 한다”고 사과를 촉구했다.

 

에디터 김준  jun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김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