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미투
검찰, ‘성폭행 의혹’ 안희정-김지은 대질신문 검토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행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안 전 지사와 전 충남도 정무비서 김지은씨의 대질신문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연합뉴스

13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안 전 지사가 '업무상 위력에 의한' 성범죄를 저질렀는지를 입증하는 것이 이번 수사의 핵심인데 양측의 주장이 엇갈리고 있어 검찰이 이를 조심스럽게 검토하고 있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서부지검은 안 전 지사로부터 성폭력 범죄를 당했다고 폭로한 김지은씨와 지난 9일 자진출석한 안 전 지사의 진술 내용을 검토하면서 사실관계 확인에 주력하고 있다. 김씨 측은 안 전 지사를 고소하면서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간음·추행' 혐의를 적시했다.

도지사와 비서라는 업무상 상하 관계에서 발생한 위력 때문에 저항할 생각조차 못하고 당했다는 것이 김씨의 주장인 반면 안 전 지사는 성관계 사실은 인정하지만, 강제성은 없었다는 취지로 상반된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양측의 주장이 엇갈리는 상황에서 검찰은 안 전 지사나 김씨 주변 인물에 대한 참고인 조사를 병행하며 누구의 진술이 더 신뢰할 만한지를 조사 중이지만, 양측의 주장이 계속 평행선을 달릴 경우 두 사람에 대한 대질조사가 필요할 수 있다는 게 검찰의 입장이다. 하지만 2차 피해 방지라는 점에서 피해자인 김씨가 이를 원하지 않는다면 성사되지 않을 전망이다.

한편 검찰은 이날 충남도청의 안 전 지사 집무실, 도지사 관사, 경기도 광주에 있는 자택에 대해 압수 수색을 벌였다. 또한 비서실 직원 등을 상대로 안 전 지사 행적을 탐문하고 주변 CCTV 영상, 컴퓨터 등을 확보했다.

에디터 김혜진  agent@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김혜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