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미투
가수 김흥국, 30대 보험설계사 성폭행 의혹

14일 MBN이 가수 김흥국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30대 여성과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사진=연합뉴스)


MBN 보도에 따르면 2년 전 보험설계사로 일하던 A씨는 지인의 소개로 처음 김흥국을 만나게 됐다. A씨는 인터뷰를 통해 “(지인이)보험 실적이 좋으면 좋지 않겠느냐며 제가 열심히 사는 걸 알고, 김흥국 씨 말고도 여러 명을 소개 시켜 주셨어요”라고 전했다.

이에 A씨는 2016년 11월 김흥국, 그리고 김흥국의 지인들과 저녁식사를 함께했다. A씨는 이 자리에서 김흥국이 억지로 술을 먹여 정신을 잃었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깨어나보니 알몸 상태로 김흥국과 나란히 누워 있었다고 밝혔다.

당초 김흥국에게 문제를 제기 했다는 A씨는 “기억 안 날 수가 없다. 핑계고, 네 발로 걷지 않았느냐. 이걸 크게 문제 삼아봤짜 제가 크게 더 다친다고 했어요”라고 말했다. 김흥국은 A씨에게 이후 문자 메시지를 보내 “서로 좋아서 술자리 했다” “서로 도울 수 있는 친구나 동생으로 만나고 싶었다” “내려 놓으라”는 말을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강보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