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정치
박수현 자진사퇴 “저질정치 끝내야”...양승조 “안타까워”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이 14일 당의 권고를 수용해 충남지사 예비후보직에서 자진 사퇴했다.

 

충남도지사 예비후보직을 사퇴한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박 전 대변인은 이날 오후 입장문을 통해 “이제 때가 된 것 같습니다. 저는 이 시간부로 더불어민주당 충남도지사 예비후보직을 내려놓습니다”라고 밝혔다.

그는 “지난 3월6일에 이미 예비후보직을 사퇴하려 마음을 굳혔으나, 갑자기 저에게 제기된 악의적 의혹으로 상황의 변화가 생겼습니다”라면서 “더러운 의혹을 덮어쓴 채로 사퇴하는 것은 그것을 그대로 인정하는 것이므로 싸울 시간이 필요했습니다. 저만의 문제가 아니라 저와 관련된 분의 명예도 지켜드려야 했습니다”며 그동안 사퇴 권유를 받아들이지 않은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오늘 당 최고위원회에 충분히 소명했고 최고위원회는 저의 소명을 모두 수용했습니다. 최고위원회의 수용으로 저의 당내 명예는 지켜졌다고 판단합니다"라며 "이제 법의 심판으로 외부적 명예를 찾고 준엄한 법의 심판을 받도록 하겠습니다”라고 법정투쟁 방침을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죽을만큼 고통스러윘던 개인의 가정사도 정치로 포장해 악용하는 저질정치는 이제 끝내야 합니다”라며 “저 같은 희생자가 다시 없기를 바랍니다. 아무리 오염된 정치판에서도 옥석은 구분되어야 합니다. 그것이 희망이기 때문입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당사 대표실에서 2시간에 걸쳐 비공개 최고위원회를 열어 박 전 대변인을 출석시켜 불륜 의혹에 대해 본인의 소명을 들었다. 이후 안희정 전 충남지사 성폭행 파문으로 지방선거에 일대 비상이 걸렸음을 설명하며 선공후사 차원에서 예비후보직에서 사퇴해줄 것을 재차 권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박 전 대변인의 불륜설 배후로 거론돼 곤혹을 치렀던 양승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충남도지사 선거를 함께 준비한 박수현 예비후보 사퇴 소식을 접했다"면서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에디터 김준  jun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김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박대감 2018-03-15 00:27:45

    박수현의 사퇴가 빛을 발하기 위해서는
    복기왕이든 양승조든민주당 후보가 도지사 당선되어야 한다.
    만약 민주당에서 도지사 떨어지면 안희정, 박수현이
    그 책임을 그대로 떠안아야 하고,
    박수현의 정치적인 타격도 클 것이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