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마더' 이혜영, 허율 곁에서 사망 "안녕, 세상이여"

'마더' 영신(이혜영)이 마지막 대사를 남기여 혜나(허율)의 곁에서 숨을 거뒀다.

 

14일 오후 방송된 tvN 수목 드라마 '마더'에서는 수진(이보영)을 만나기 위해 보육원을 탈출하는 혜나의 모습이 그려졌다.

집행유예를 받은 수진은 혜나의 전화를 받았다. 혜나는 수진에게 "빨리 오세요 엄마. 보고 싶어요"라고 울었다. 하지만 수진은 혜나에게 "미안해"라고 말할 수 밖에 없었다.

한편, 영신은 "창고 같은 중환자실에서 혼수 상태로 죽기 싫다"며 집에서 죽음을 맞겠다고 결심했다. 이에 이진(전혜진)과 현진(고보결)은 눈물을 흘렸다.

 

 

시시각각 가까워지는 죽음을 느낀 영신은 수진에게 "나 죽으면 네 엄마한테 가. 남수진으로 이름도 바꿔. 주민등록도 옮기고"라며 "내가 너무 내 생각만 했다"고 사과했다. 이에 수진은 "난 강수진이다. 한 번도 엄마 딸 아닌적 없었다. 내쫓지 마세요 엄마"라고 말해 시청자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했다.

혜나는 영신의 곁에서 책을 읽어주며 그를 돌봤다. 혜나는 영신에게 주고 싶은 게 있다며 러시아 전통 인형을 가져왔다. 혜나는 "여덟 살 때부터 열 살 때까지 우리 엄마"라며 영신의 손에 인형을 쥐어줬다.

영신은 혜나의 인형을 안고 "너무 아름다워 진가를 몰랐던 세상이여 안녕"라는 말을 남기며 죽음을 맞이했다.

 

사진 출처=tvN '마더' 방송 영상 캡처

 

에디터 진선  sun27d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진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