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리턴’ 이진욱, 연쇄살인 혐의로 박진희 긴급 체포

오랜 시간 준비해온 복수를 가차없이 집행하던 박진희가 결국 연쇄 살인혐의로 체포당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리턴’에서는 강력계 형사 독고영(이진욱)에게 체포당하는 변호사 최자혜(박진희)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강인호(박기웅)는 딸과 통화를 하며 “왜 유치원에 가지 않았느냐”고 묻자 딸은 “엄마랑 팔찌 이모네 집에 있다”고 답했다. 불안함을 느끼던 찰라 별거 중인 아내 금나라(정은채)는 전화를 빼앗아 끊어버렸다.

악인 오태석(신성록분)은 의문의 남자에게 “최자혜가 사는 집으로 가서 모든 CCTV를 폐쇄, 문을 강제로 따고 안으로 들어가서 도둑이 든 것처럼 집안을 엉망으로 만들어라”라고 지시했다. 공교롭게 인호는 딸을 보기 위해 최자혜의 집으로 향했고, 집안에서 마주친 동배(김동영)와 몸싸움을 벌이다 칼로 그를 찔렀다. 동배는 병원에 실려갔고, 인호는 도망친 후 친구 서준희(윤종훈)에게 연락했다. 준희는 “당분간만이다”라면서 “우리가 너에게 했던 짓을 생각하라”고 소리쳤다.

오태석은 준희에게 전화를 해 “인호를 설득해서 자수하게 해라”라고 설득하지만 준희는 “제발 이러지 말라”면서 “그만 죄를 지어라”라고 말했다. 하지만 태석은 뻔뻔하게 “죄는 없는 사람들이 짓는 거다. 우린 죄를 지을 수가 없다”고 덧붙였다.

이후 김학범(봉태규)은 오태석의 질주로 누명을 쓸 위기에 처하자 분노했다. 그럼에도 오태석은 개의치 않은 채 “이게 다 최자혜 때문이다”고 책임전가를 했다. 한편 인호는 동배를 찾아가 살해를 시도하지만 동배로 위장해 잠복 중이던 독고영에게 체포를 당했다.

 

 

이어 최자혜는 독고영과 함께 한 집을 찾았다. 그곳에서 최자혜는 자식을 잃은 아버지의 이야기를 들은 뒤 딸을 생각하며 오열했다. 그런 최자혜를 연민과 분노, 안타까움이 가득한 눈빛으로 쳐다보던 독고영은 “우리 마지막으로 악수나 한 번 하자”면서 “당신을 염미정, 안학수, 고석순을 살해한 혐의로 긴급체포한다”고 말했다. 최자혜의 눈에는 눈물이 가득 차올랐다.

 

사진= SBS '리턴' 방송화면 캡처

 

에디터 김혜진  agent@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김혜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