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정현, 쿠에바스 2-0 완파...3연속 8강 진출

'한국 테니스의 간판' 정현(22·한국체대·세계랭킹 26위)이 파블로 쿠에바스(32·우루과이·세계랭킹 34위)를 완파했다.

 

AP=연합뉴스

정현은 15일 오전 3시(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인디언웰스에 위치한 인디언웰스 테니스 가든에서 열린 쿠에바스와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1000시리즈 BNP파리바 오픈' 16강전서 2-0(6-1, 6-3)으로 승리, 8강전에 진출했다.

호주오픈 4강 신화로 주목받은 정현은 발바닥 부상 복귀 후 3연속 8강 진출에 성공했다. 델라이비치 오픈, 멕시코 오픈 8강전에 진출한데 이어 이번 대회에서도 기염을 토하고 있다.

이날 1세트부터 정현의 기세가 무서웠다. 첫 자신의 서비스 게임부터 정현은 쿠에바스의 날카로운 스트로크를 환상적인 리턴으로 받아치며 40-15로 잡아냈다. 1-1 상황에서 정현은 서비스 게임을 지켜낸 정현은 쿠에바스의 서비스게임까지 빼앗으며 3-1로 앞서갔다. 기세를 올린 정현은 서브 에이스까지 곁들이며 4-1을 만든 다음, 내리 2게임을 따내며 1세트를 6-1로 가져왔다.

2세트 첫 번째 게임부터 쿠에바스의 게임을 브레이크한 정현은 자신의 서비스 게임을 지키며 2-0을 만들었다. 세 번째 게임에서 정현은 듀스까지 가는 접전 끝에 2세트 두 번째 브레이크로 승기를 잡았다. 이후 5-0까지 달아난 정현은 8번의 듀스 접전을 펼친 끝에 처음으로 브레이크를 당했다. 이후 연속 3게임을 내준 정현은 5-3 상황에서 쿠에바스의 서비스 게임을 빼앗으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이로써 지난 1월 호주 오픈 4강에서 만났던 로저 페더러(37·스위스·랭킹 1위)의 리턴 매치가 유력해졌다. 이 대회 디펜딩 챔피언이자 이번 시즌 호주오픈 우승자인 페더러는 15일 오전 6시 제레미 샤르디(31·프랑스·랭킹 100위)와 8강 진출을 놓고 맞붙는다.

 

에디터 김준  jun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김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