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미투
박에스더 기자 “김어준 ‘미투’ 취재해봐야겠다” 발언 논란

KBS 박에스더 기자의 발언을 두고 네티즌 간에 공방이 그려졌다.

지난달 16일 KBS 박에스더 기자는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 공장’에 출연해 KBS 방송국 내부의 미투 기획 동영상에 대한 대화를 나눴다. 당시 김어준은 박에스더 기자에게 “혹시 이것이 내 잘못은 아니었을까, 참아야 되는 것은 아닐까 하는 여성들에게 그러지 않아도 된다는 걸 보여주고 싶은 것이지 않나”고 물었다.
 

(사진=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박에스더 기자는 "각오해라 이런 것은 아니다. 문화의 변화여야 하기 때문에 저희가 남성을 적으로 만들겠다는 것은 아니다. 남성분들 중에서는 '각오해라'고 생각하고 '큰일 났네' 이렇게 생각하시는 분들도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김어준이 "과거 자신이 쭉 그래왔다면"이라고 말을 보태자 박에스더는 "혹시 공장장님께서도 조금?"이라며 반문했다. 김어준이 곧바로 “저는 그런 적은 없다”고 답하자, 박에스더 기자는 “과연 그런 적이 없었는지 미투에서 취재해봐야겠다”며 웃음을 보였다.

이 방송 내용을 두고 박에스더 기자의 막말 논란이 불거진 건 해당 프로그램 정 모 PD의 직위해제 소식이 전해지면서부터다. 한 매체는 정 PD가 박에스더 기자가 출연한 당일, 스튜디오 밖 라디오 조정실에서 정 PD가 욕설을 했고, 이로 인해 직위해제 처분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함께 조정실에 있던 KBS 소속 기자가 출연자들의 멘트에 불만의 표현이 담긴 정 PD의 욕설을 듣게 됐고, 이후 KBS 기자들이 소속된 KBS 특별취재TF팀이 이에 대한 항의와 진상조사 및 대책 마련을 촉구하며 tbs 측에 내용 증명을 보냈다는 것.

자연스레 정 PD의 욕설을 내뱉었던 당시 방송내용이 조명되며 박에스더 기자가 김어준을 잠재적 성범죄자로 몰아가지 않았냐는 지적이 제기됐다. 더불어 취재권을 두고 권력을 휘두른 게 아니냐는 시선이 뒤따랐다. 반면 두 사람 사이의 농담을 문체 삼을 이유가 없다는 의견이 대립하며 네티즌들 간의 뜨거운 설전이 벌어지고 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강보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