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ndustry 유통소비
유튜브, 국내 8만개 이상 일자리 창출...GDP 기여분은?

글로벌 동영상 커뮤니티 유튜브가 국내 이용자들에게 끼친 영향은 어느 정도일까.

15일 진행된 구글 포 코리아 행사에서 유튜브는 ‘한국의 기회를 위한 플랫폼: 한국 내 유튜브의 경제적, 사회적, 문화적 영향력 평가’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유튜브는 한국 국내총생산(GDP)에 1조 5970억 원을 기여했으며 8만 6030개에 달하는 정규직 일자리를 창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경제분석기관 옥스퍼드 이코노믹스에서 발행한 이 보고서는 공식 통계 및 4000명 이상의 한국 사용자, 550명 이상의 크리에이터 및 500개 기업을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를 바탕으로 2020년 한 해동안 유튜브가 한국에 미친 영향력을 분석했다.

유튜브의 경제적 기여는 크리에이터 및 미디어 회사에 배분되는 광고 수익뿐만 아니라 음악 산업에 지급되는 로열티, 유튜브 창작 생태계에 종사하고 있는 근로자 소득, 크리에이터의 제품 판매 및 브랜드 파트너십 등에서 발생하는 수익을 추산했다. 

한국 사회에서 유튜브의 경제적, 사회적, 문화적 영향력을 평가한 이번 보고서는 ▲크리에이터 비즈니스 성장 지원 ▲한국 기업의 성장 지원 ▲전세계 시청자에게 한국 콘텐츠 공유 ▲평생 학습을 위한 플랫폼 ▲팬데믹 시기를 이겨내는 중요한 역할로 구성됐다.

보고서에 따르면 2020년 12월 기준 10만 명 이상의 구독자를 보유한 한국 채널은 5500개다. 유튜브를 통해 연간 1000만 원 이상의 수익을 창출하는 한국 채널 수는 전년 대비 30% 증가했다. 자신의 창의성과 재능을 바탕으로 직업적 목표를 이루고 경제적 혜택을 누리는 크리에이터들이 더욱 많아지고 있음을 시사했다. 

옥스퍼드 이코노믹스는 또한 유튜브는 한국 크리에이터가 자신의 콘텐츠로 전 세계의 시청자에게 다가갈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2020년 기준 한국 기반 유튜브 채널의 영상 시청 시간 중 35%가 해외에서 발생했으며, 크리에이터 10명 중 7명이 유튜브를 통해 과거에는 접근방법이 없었던 해외 시청자 층에 접근할 수 있게 됐다고 답변했다. 실제로 ‘아기상어’로 전 세계 어린이들의 사랑을 받는 채널 ‘핑크퐁’은 유튜브를 통해 국제적인 성공을 거뒀고, 현재 20개 언어로 번역된 5000편 이상의 동요 및 동화 콘텐츠를 보유한 채널로 성장했다.

또한 한국 사용자의 96%가 유튜브를 통해 지식과 정보를 얻는다고 밝혔다. 이 외 유튜브를 사용하는 교사의 72%는 학생들의 학습에 도움이 된다고 답변했으며 학부모의 69%는 유튜브를 통해 자녀가 더 재미있게 학습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정신적, 신체적 건강과 관련해서도 영향을 미쳤다. 71%의 사용자가 유튜브가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도움이 됐다고 답했으며, 자신의 정신적, 신체적 건강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응답한 사용자는 64%에 달했다. 

한편 이번 보고서 전문은 '한국의 유튜브' 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유튜브 제공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