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사회
코로나 신규확진 오후 6시 서울 605명…동시간대 ‘역대 최다’

수요일인 15일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서울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605명으로 중간 집계됐다. 국내 감염은 604명, 해외 유입은 1명이다.

사진=연합뉴스

같은 시간대 중간집계치 중 역대 최다로, 지난 9일의 569명보다 36명 많다.

전날(13일)에는 오후 6시 중간집계치가 539명이었다가 오후 9시 잠정집계치가 790명으로 크게 늘었고, 최종집계치는 808명으로 하루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서울의 하루 확진자 수는 7일부터 11일까지 671→667→670→659→658명으로 엿새 연속 600명대 후반을 기록했고, 주말 영향을 받은 12∼13일 500명대로 주춤했다가 14일 800명대로 폭증했다.

하루 검사 인원은 13일 7만8005명에서 14일 6만7954명으로 줄었으나 최근 1주일간(8∼14일) 확진율이 평균 1.1% 수준인 점을 고려하면 15일 확진자 수도 700명을 넘을 가능성이 있다.

집단감염 외 선행 확진자 접촉이 확인된 사례가 289명, 감염경로가 불명확해 조사 중인 사례는 256명이다.

15일 오후 6시 기준 서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8만8969명으로 중간집계됐다. 이날 전체 확진자 수 최종집계치는 다음날인 16일 0시 기준으로 정리돼 오전에 발표된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