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연예
정유민, 최명길 악연에 원망 “다 해결해준다며!”

‘빨강구두’ 정유민이 최명길을 원망했다.

15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빨강구두’에는 김젬마(소이현)와 가족으로 엮일지도 모르는 상황에 민희경(최명길)에 대한 원망을 쏟아내는 권혜빈(정유민)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KBS

윤기석(박윤재)이 결혼에 대한 최숙자(반효정)의 긍정적인 반응을 전하며 윤현석(신정윤)도 적극적으로 응원했다. 그리고 마침 권혜빈이 전화를 걸어와 웨딩드레스에 대해 물었다.

뭘 하고 있냐는 말에 윤현석은 김젬마와 윤기석의 결혼 이야기를 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싸늘하게 식어버린 권혜빈은 “두 사람 결혼해? 할머니가 허락하셨어?”라고 언성을 높였다. 이를 모른 채 윤현석은 “아, 우리 넷이 합동 결혼식하면 어때? 재밌겠다 그치?”라고 물었다.

곧장 민희경의 방으로 달려간 권혜빈은 “엄마 때문이야, 엄마만 믿으라며, 다 해결해주겠다며 근데 이게 다 뭐야”라고 소리쳤다.

이어 “김젬마 기석오빠랑 결혼한다잖아”라며 “그 기지배가 다 망쳤어, 내 인생 김젬마가 다 망쳤다고 이게 다 엄마 때문이야 엄마만 아니였으면 김젬마랑 엮일 일도 없었잖아”라고 원망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