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연예
김고은, 샤넬 앰배서더 베네핏 “할인 없지만 생일 선물”

김고은이 영화 ‘변산’을 언급했다.

15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영화 ‘변산’으로 고민을 털어냈다는 김고은의 이야기가 전해졌다.

사진=tvN

김고은은 이제 스타가 된 한예종 동기들과의 관계에 대해 “저희 동기들은 누구 한명이 먼저 뚜렷한 두각을 나타내거나 하기 보다는 단합도 잘 되고 서로 응원도 많이 했다”라고 설명했다.

또 ‘은교’로 스포트라이트를 한 몸에 받으며 데뷔했음에도 불구, 학교로 돌아가게 된 배경을 설명하기도 했다. 김고은은 “채찍질하는 스타일이었던 거 같다”며 “제가 스스로 받아주지 않았던 게 한꺼번에 몰려서 크게 한번 온 거 같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은교’라는 작품을 하기까지 고민도 많았었고, 결정을 했을 때 마음가짐은 완전히 영화가 잘 안됐을 때도 생각하고 최악의 상황을 생각하고 시작하자 했다”고 털어놨다.

부끄러움을 많이 타는 성격 탓에 여러 사람과 어우러져야 하는 배우 활동이 버거울지도 모른다고 생각했다는 그는 “혼자 자문자답하는 시간 가졌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이를 털어난 계기로 이준익 감독의 영화 ‘변산’을 꼽았다.

김고은은 “박정민이라는 배우가 있었던 게 정말 컸고, 제가 맡은 롤이 정민 오빠를 받쳐주기 때문에 부담감도 적었고 거기서 다 극복하고 그 작품을 끝냈던 거 같다”고 설명했다.

샤넬 앰버서더인 김고은에게 ‘유 퀴즈’의 고정질문 베네핏도 빠지지 않았다. 김고은은 “할인은 안 되고 페이에서 일정 부분을 상품권처럼 교환을 해준다”며 “또 생일 때 선물 보내주신다”고 밝혔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