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연예
‘골때녀’ 신효범의 솔직 고백 “오늘이 제일 젊은 날...재밌게 보낼 것”

가수 신효범이 경기에 앞서 비장한 각오를 밝혔다.

경기 전. FC불나방에 속한 신효범은 인터뷰 중 “나이가 있어서 무릎이 아파 못 뛰겠다”며 속상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면서도 “좀 더 중년으로 가면 뛰지도 못할 것”이라며 “오늘이 제일 젊다. 재미있게 보낼 것이다”고 포부를 밝혔다.이날 15일 SBS '골때리는 그녀들‘에서는 FC불나방과 FC국대패밀리의 경기가 그려졌다.

경기가 시작되자 신효범은 진중한 자세로 임했다. 골을 향한 집념과 불도저 같은 추진력은 MC진으로 하여금 “가면 갈수록 젊어진다”고 감탄케 했다. 경기를 관람하고 있던 이현이는 “효범 언니 물찼다”고 감탄하며 히어로물 주인공을 언급, 그처럼 “무릎 뭐 바꾼거 아니냐”고 너스레를 떨었다.

허선철 기자  oso0@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선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